> 문화 > 문화일반

성현아, 무혐의 후 근황 "전 재산 700만원…선풍기 없이 폭염 견뎠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09:03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09: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성현아가 성매매 무혐의 이후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성현아는 21일 인스타그램에 "참 힘들고 참 무섭다. 발을 딛고 설 수가 없는 곳"이라는 글을 적었다.

앞서 이날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성현아가 출연한다는 예고가 나왔다. 방송에서 성현아는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엄마 성현아로서 속내를 털어놓았다.

[사진=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성현아는 현재 홀로 8살 아들을 키우며 "아이 낳고 7년간 단 한 번도 운 적 없다"고 말했고 김수미는 그를 따뜻한 눈빛으로 위로했다.

또 그는 생활고로 힘들었던 지난날을 떠올리며 "월세 보증금으로 남은 700만 원이 전 재산이었다" "선풍기 하나로 아들과 폭염을 견뎠는데 아들과 함께하니 그것도 추억이 되더라"고 털어놓으며 끝내 김수미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성현아는 3년 전 휘말렸던 성매매 혐의에 관해서도 솔직하게 언급했다. 그는 "전화로 무죄 판결을 알게 됐다. 저에게 3년의 시간 동안 잃은 게 많다고 여길지 모르겠지만, 저는 평범한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