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원작도 논란도 뛰어넘었다, '82년생 김지영'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08:05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09: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1982년 봄에 태어난 지영(정유미)은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2019년 오늘을 살아가고 있다. 때론 어딘가 갇힌 듯 답답하기도 하지만 남편 대현(공유)과 사랑스러운 딸, 자주 만나진 못해도 항상 내 편이 돼주는 가족들이 큰 힘이다. 하지만 언젠가부터 지영은 이상 행동을 보이기 시작한다.

영화 '82년생 김지영'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조남주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소설은 2016년 출간 이후 누적 판매 100만부를 돌파한 베스트셀러지만, '성차별을 역으로 조장한다'는 이유로 온갖 논란에 휩싸인 문제작(?)이기도 하다. 그러다 보니 영화도 기획 단계에서부터 이유 없는 뭇매를 맞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영화로 태어난 '82년생 김지영'은 원작의 벽을 넘고 각종 논란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작품으로 재탄생했다. 

그렇다고 소설에서 완전히 비껴가거나 현실을 외면한 작품은 아니다. '82년생 김지영'은 원작과 마찬가지로 누군가의 아내이자 엄마로 사느라 주체적 삶을 잃어버린 한 여성의 일상을 따라간다. 그 과정에서 화장실 몰래카메라로 공포에 떠는 여직원, 우는 아이를 달래느라 전전긍긍하면서도 '맘충'이란 말을 들어야 하는 엄마, 말처럼 복직이 쉽지 않은 경단녀(경력 단절 여성), 절대 딸일 수 없는 며느리 등 대한민국 여성들이 보편적으로 겪는 일들을 보여준다.

이것들이 불편하지 않게 다가오는 건 균형 잡힌 연출 덕이 크다. 메가폰을 잡은 김도영 감독은 영화 속 상황을 남녀 성대결로, 영화 속 캐릭터를 단순 선악 구도로 가르지 않았다. 김지영에게 손가락질하는 이들이 여자이기도 하고 김지영을 다독이는 이가 남자이기도 하다. 김지영만큼이나 힘든 시간을 보내는 대현의 아픔이 와 닿기도 한다. 동시에 특별나게 선한 이도 악한 이도 없다. 그냥 우리처럼, 우리의 가족, 우리의 친구처럼 모두 평범하다. 그래서 더 현실적이고 그래서 더 아프다. 

영화 '82년생 김지영'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들의 연기도 훌륭하다. 김지영을 소화한 정유미는 특히 좋다. 그간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좋은 연기를 보여준 배우지만, 그동안의 것들을 뛰어넘는다. 특유의 말간 얼굴을 하고서 감정을 꾹꾹 삼킬 때면 마음이 아린다. 자신은 단 한 번도 폭발하지 않으면서 관객의 눈물샘은 하염없이 터지게 만든다. 

이 작품에 합류하는 것만으로도 제작진에게 큰 힘이 됐을 공유는 정말 '82년생 김지영'의 든든한 버팀목이 돼 줬다. 이 외에도 김지영의 엄마 미숙 역의 김미경을 비롯해 공민정(민정 역), 박성연(김팀장 역), 이봉련(혜수 역), 김성철(지석 역) 등이 모두 좋은 연기를 보여줬다. 빈틈이 하나도 없다.

소설과 달리 희망을 품고 끝난다는 것도 장점이다. 영화는 지영에게, 그리고 지영을 둘러싼 모두에게 당신은 혼자가 아니라고 위로한다. 이와 관련, 김 감독은 "2019년을 살아가는 김지영에게 '괜찮다, 더 좋아질 거다'란 희망의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 지영이 어머니보다는 지영이가, 지영이보다는 지영의 딸이 조금 더 나은 세상에서 살아갈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23일 개봉. 12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