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갤럭시 폴드 vs 아이폰11 진검 승부...새로움 대 전통

갤럭시 폴드, 일반판매로 전환..."꾸준히 나가지만 물량 많지 않아"
아이폰11, LTE 모델이지만 예약 순항..."충성 고객이

  • 기사입력 : 2019년10월21일 15:09
  • 최종수정 : 2019년10월25일 10: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출시 한 달이 넘었지만 갤럭시 폴드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높아요. 아이폰11 예약가입을 받고 있지만 제품 스타일이 완전히 달라 별다른 영향은 없어요."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가 일반 판매로 풀린 21일, 한 삼성전자 모바일 스토어 관계자는 이같이 말했다. 갤럭시 폴드는 지난 9월 6일 출시 이후 수급 불균형으로 한정적으로 판매됐으나 3차례에 걸친 예약판매로 차츰 해소되면서 이날부터 전국 매장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 폴드를 구매할 수 있는 곳은 공식홈페이지와 삼성 디지털 프라자 및 모바일 스토어, 이동통신사 매장이다.

6일 출시된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는 삼성 딜라이트샵에서 볼 수 있다. [사진=심지혜 기자]

갤럭시 폴드가 일반 판매로 전환되기는 했지만 물량은 넉넉지 않다. 삼성 매장에서도 확보하고 있는 물량이 많지 않았고, 특히 이통사 매장에서는 여전히 당일 구매가 어려웠다.

홍대, 강남, 삼성, 여의도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중심으로 문의한 결과, 삼성 매장은 주로 자급제와 SK텔레콤 모델을 확보하고 있었으며 KT나 LG유플러스 모델은 예약을 해야만 가능했다. 상대적으로 SK텔레콤 가입자 비중이 높아 자급제 모델로는 SK텔레콤향 제품만 확보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앞서 특정 매장에서만 판매했던 것 보다는 상황이 낫다. 보유 물량은 홍대, 강남을 제외하면 대부분 몇 대 정도에 불과했다. 

삼성 매장의 한 직원은 "갤럭시 폴드는 꾸준히 나간다. 지난 주말에도 꽤 나갔다"며 "일반 판매가 되긴 했지만 물량이 아주 많은 상황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구매하려면 빨리 하는 것이 낫다"며 "언제까지 팔지 수 있을지도 모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통사 유통점에서는 즉시 구매가 어려웠다. KT나 LG유플러스 매장에선 예약 구매해야 했고, 그나마 SK텔레콤 매장에선 구매 신청 후 당일 배송으로 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갤럭시 폴드가 일반 판매로 전환되자 일각에서는 최근 예약가입을 시작한 애플 아이폰11 시리즈를 견제하는 역할을 할 것이란 시각도 나온다. 오는 25일 정식 출시를 앞두고 예약 판매 중인 아이폰11에 집중되는 시선을 분산시키면서 갤럭시 폴드에 대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끌어가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갤럭시 폴드는 5G에 폴더블폰, 아이폰11은 LTE에 기존과 동일한 스타일을 유지하고 있어 공략 대상이 다르지만 삼성과 애플이라는 대결 구도를 이룰 수 있다. 

아울러 200만원대 스마트폰의 맞대결이라는 차원에서도 관심을 끈다. 아이폰11 프로맥스 512GB 출고가는 203만원(이통사향 199만1000원)이며 갤럭시 폴드는 238만9000원이다. 

아이폰11 시리즈 예약가입은 지난 18일부터 이통3사와 공식 유통망에서 이뤄지고 있다. 첫날 예약량은 전작을 상회하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색상과 저장용량 라인업이 늘고, 전작보다 개선된 카메라와 배터리 성능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이통사 매장의 한 직원은 "아이폰11은 LTE모델임에도 가격대가 높은 편인이지만 주로 애플 충성고객들이 예약가입을 하고 있다"며 "선택할 수 있는 모델 수가 늘어난 것이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