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국립극단, '블랙리스트 사과' 누락 장지혜 작가에게 공식사과

  • 기사입력 : 2019년10월21일 15:04
  • 최종수정 : 2019년10월21일 1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국립극단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과 이행 과정에서 누락된 장지혜 작가에게 다시 사과했다.

국립극단은 21일 홈페이지와 SNS에 사과문을 올리고 "국립극단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날아가 버린 새>의 장지혜 작가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극단은 지난 2018년 5월 14일 사과문을 발표하고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그러나 이들은 "사과 약속을 이행하는 과정에서 커다란 오류를 범했다. 블랙리스트로 지목돼 작품과 공연에서 배제된 예술가뿐 아니라, 그와 함께 작업함으로써 자동으로 작품과 공연에서 배제된 또 다른 피해자에 대한 사과가 누락된 것"이라며 장지혜 작가의 경우를 언급했다.

[사진=국립극단 홈페이지]

국립극단에 따르면 이들은 장지혜 작·전인철 연출의 '날아가 버린 새'를 2016년 공연사업 후보로 선정하려 했으나, 해당 작품이 블랙리스트에 오르면서 무산됐다. 이후 전 연출에게는 사과했으나 이 과정에서 장 작가에게는 합당한 사과가 없었다.

국립극단은 "블랙리스트는 문화체육관광부 지시사항을 이행한다는 미명 하에 자행된 폭력이었다. 부당한 지시와 명백한 외압임에도 예술가 배제를 직접 실행하는 큰 과오를 범했다"고 인정했다.

또 "늦었지만, 이제라도 많은 상처와 아픔을 느끼셨을 장지혜 작가님께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작품을 함께 준비하셨던 배우 및 스태프, 그리고 관람 기회를 박탈당하신 관객 여러분께도 깊이 사과드린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끝으로 국립극단은 "두 번 다시 이와 같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반성하고 소신을 갖고 일하며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의 의견을 적극 청취하여 진정한 치유와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