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박정호 SKT 사장, 'MWC19 LA'서 '5G ICT 생태계 방향' 논의

GSMA 이사회서 글로벌 ICT 생태계 현안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10월21일 09:33
  • 최종수정 : 2019년10월21일 09: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대한민국을 대표해 전세계 주요 이동통신 사업자들과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에 성공한 노하우를 공유하고, 5G 상용화 이후의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박 사장 등 주요 경영진이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미국 LA에서 열리는 이동통신 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 로스앤젤레스'에서 5G 선도를 위한 글로벌 협력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박 사장은 'MWC 2019 로스앤젤레스' 개막 첫날인 22일(현지시간) LA 현지에서 열리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이사회에 참석한다.

전세계 이동통신 사업자들과 5G, 인공지능(AI), 미디어 등을 통한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생태계 발전 방향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2009년부터 GSMA 이사회 멤버로 활동 중이다. 현재 국내 통신사 중 GSMA 이사회 멤버는 SK텔레콤이 유일하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