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울산시, 6개 기관과 산업단지 지붕 태양광 보급 MOU

  • 기사입력 : 2019년10월21일 08:34
  • 최종수정 : 2019년10월21일 08: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울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울산시는 21일 오전 11시 상황실(본관 7층)에서 울산의 대표적인 에너지자립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산업단지 지붕 태양광 보급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협약에는 울산시, 한국동서발전㈜, 한국에너지공단, 울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자유무역지역입주기업협의회, 신일반산업단지입주기업협의회 등 6개 기관이 참여한다.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2019.4.4.

'산업단지 지붕 태양광 보급사업'은 산업단지 공장 및 유휴 부지를 활용하여 태양광을 설치하게 되는데, 분산되어 생산되는 태양광 전력을 중개 사업자가 모아 전력거래소에 공급하는 전력 중개사업 개념이 도입된다.

중개사업자는 거래처의 모든 태양광 발전시설을 관리 및 운영하고 발생된 수익은 산업단지 기업체와 공유한다.

이번 사업은 총 900억 원의의 사업비가 투입되어 오는 2022년까지 7개 산업단지에서 발전 규모 60MW의 시설을 3단계(단계별 사업비 300억 원, 시설용량 20MW)로 추진될 계획이다.

연간 발전량 7만 8,840MWh로 2만 1000가구(4인 가구 평균 전기 사용량 기준 350kw/월)가 사용할 수 있는 발전량이며, 온실가스 3만 6000t의 저감효과도 기대된다.

시는 우선 1단계 사업으로 총 30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2020년 6월까지 자유무역지역과 신일반산업단지 50여개 기업체 지붕에 발전 규모 20MW 태양광 시설을 설치한다.

그간 산업단지 태양광 발전사업은 기업체의 개별적 추진으로 체계적인 태양광 보급에 한계가 있었으나, 이번 민·관ㆍ공 협력 체계 구축으로 에너지신산업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제시와 함께 지속가능한 사업 추진으로 지역 에너지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산업단지 지붕 태양광 보급사업은 공장의 지붕 등 유휴 부지를 활용해 자연 훼손이 최소화되는 점, 그리고 전기를 소비하는 소비자가 친환경 에너지를 공급하는 프로슈머(Prosumer)로의 전환 등 그 의미가 상당하며 오늘 1단계 사업을 시작으로 산업단지 태양광 보급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태양광 보급사업은 울산시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역점사업으로 에너지 자립과 공해 없는 친환경 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정책이다.

시는 오는 2022년까지 태양광 260MW 설치를 목표(누계)로 친환경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 공공시설·주택 태양광 보급사업도 확대 추진하고 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