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스마트그리드' 조성...선택형 전기요금제 도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책사업 최종 선정
4년간 187억원 투입, 규제샌드박스 적용
'스마트 에너지공동체' 4년간 실증

  • 기사입력 : 2019년10월20일 13:19
  • 최종수정 : 2019년10월20일 13: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서비스로 떠오른 '스마트그리드'가 실증단지를 조성한다.

서울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실증연구' 공모에서 옴니시스템 컨소시엄(12개 산학연 기관)과 함께 사업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이에 따라 '서울시 에너지자립 혁신지구'로 선정된 서대문구를 시작으로 '스마트 에너지공동체'를 오는 2023년까지 4년간 실증에 들어간다. 서대문구에 조성될 실증단지는 아파트 2000세대, 저층주거‧상가‧빌딩 등 1000세대 규모다. 실증사업 성과 분석 후 서울 전역으로 확대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그리드'는 'Smart(똑똑한)'와 'Grid(전력망)'가 합쳐진 단어로 '지능형 전력망'으로 불린다.

전력망에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같은 ICT 기술을 적용해 전기사용량과 공급량 정보를 실시간 수집, 이 정보를 전력생산자와 소비자가 서로 주고받는 방식이다. 전기사용현황을 실시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전력생산자는 전력생산을 효율적으로 조절할 수 있고 소비자는 상대적으로 요금이 비싼 시간대를 피해 전기를 쓸 수 있다.

에너지자립 혁신지구는 시가 그동안 소규모의 마을공동체 단위로 추진해온 에너지자립마을의 에너지절약‧효율화‧생산 사업을 자치구 단위로 대상범위를 키우고 에너지전환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는 내용이다.

주민과 기업, 시, 자치구가 유기적으로 협력해 에너지 수요관리 강화, 수익사업 발굴 같은 에너지전환 선도모델을 개발하는 것이 핵심골자다.

서울시는 지난 208년까지 에너지자립마을 100개를 조성한 데 이어 에너지자립마을 2단계(2.0) 사업으로 에너지자립 혁신지구를 추진하며 지난 7월 자치구 공모를 통해 서대문구를 에너지자립 혁신지구로 선정한 바 있다.

이번 국책사업 선정으로 4년간 총 187억원(국비 127억, 민자 60억)을 지원 받는다. 또한 기존 법‧제도적 제약으로 적용할 수 없었던 새로운 서비스와 사업모델은 '규제샌드박스'를 적용받아 실증이 가능해진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원전하나줄이기, 태양의 도시의 토대를 기반으로 에너지프로슈머의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어갈 수 있게 됐다"며 "에너지자립 혁신지구에 실증사업을 접목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활용한 에너지 공유 경제를 선도하고 기후위기 대응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