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김현수 "파주·연천·철원 임시 철조망 설치…ASF 멧돼지 감염 막는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회의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10월20일 11:46
  • 최종수정 : 2019년10월20일 11: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0일 "야생멧돼지의 추가적인 감염을 막기 위해 파주·연천·철원 9개 감염 지역의 임시 철조망 설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집중사냥지역의 주요 멧돼지 이동통로 등에 철조망을 신속히 설치해 멧돼지 포획을 즉시 실시해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이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ASF 상황점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김 장관은 이어 "경계지역·차단지역 등 총기 포획 허용 지역에서도 포획단을 일제히 투입해 주길 바란다"며 "시·군 포획단을 빠른 시일 내에 확충해 전국 단위 포획과 폐사체 예찰 활동을 강화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감염 멧돼지 폐사체를 조기 발견하기 위한 예찰활동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김 장관은 "멧돼지 폐사체 발견 시 신고요령을 교육하고, 멧돼지 출몰지역에는 현수막 등을 설치해 신고 번호를 홍보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접정지역 하천 주변과 인근도로, 민통선 등에 대한 소독도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며 "특히 사육돼지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은 바이러스가 잔존해 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소독조치를 다른 지역보다 더 꼼꼼히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