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외교부, 대학생 美 대사관저 기습진입에 "어떤 경우도 정당화 안돼"

"美 대사관·관저 경계 강화 요청"

  • 기사입력 : 2019년10월18일 17:40
  • 최종수정 : 2019년10월18일 17: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외교부는 18일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대학생과 회원들이 미국 대사관저를 기습 진입한 사건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외교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주한 미국대사관저에 무단침입 사건이 발생한 데 우려를 표한다"며 "외교부는 관계부처에 주한 미국대사관 및 관저에 대한 경계 강화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대학생진보연합 SNS 캡처]

이어 "어떠한 경우에도 외교공관에 대한 위해나 공격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정부는 공관지역을 보호하고 공관의 안녕을 교란시키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모든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대진연 소속 회원 17명은 이날 오후 2시 50분쯤 사다리를 이용해 주한 미국대사관저에 진입했다. 이들은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 "분담금 인상 절대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다 경찰에 연행됐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