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스타톡] '우아한 가' 배종옥 "이젠 코믹으로 또다시 변신하고 싶어요"

  • 기사입력 : 2019년10월20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21일 08: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코믹 캐릭터로 발전하고 싶어요. 이제 저한테 남은 공부는 코믹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배우 배종옥이 새로운 악역을 만들어냈다. MBN '우아한 가'를 통해 선보인 한제국 캐릭터는 악만 지르는 악역이 아닌, 주체적으로 상황을 쥐락펴락하는 독특한 인물이었다. 특히 그간 여배우들에서 볼 수 없었던 캐릭터라 단박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너무 행복하게 촬영했어요. 사실 이번 작품이 사람들의 기대 밖이었잖아요. 저 역시 시작했을 때 반신반의했어요. 재벌들 이야기가 MBN에서 먹힐까 싶었죠. 캐릭터는 너무 멋있는데, 드라마 시작하고 나서 반응이 없었어요. 그런데 점점 갈수록 반응이 좋으니까 더 기뻐요. 처음부터 열광하는 드라마였다면, 이렇게 기분 좋지 않았을 거예요. 뭔가 이룬 느낌이 드네요."

'우아한 가'는 재벌가의 숨은 비밀과 이를 둘러싼 오너리스크 팀의 이야기를 그렸다. 배종옥이 맡은 한제국은 TOP팀의 헤드이자, '나 한제국입니다'라는 이름 하나로 대한민국을 쥐고 흔들 수 있는 MC 그룹의 역사이며 전설적인 존재다.

"재벌가의 이야기는 거의 남자의 세계잖아요. 거기에 여자가 들어간다는 설정이 새롭다고 생각했어요. 제 또래 여배우가 할 수 있는 역할이 별로 없어요. 그리고 한제국 같은 캐릭터는 나오기 더 힘들고요. 이런 인물이 자주 나오는 게 아니라서 작품을 택했어요. 만약 하지 않았다면, 정말 후회했을 거예요."

기존 드라마에서 나오는 악역들은 모두 소리를 지르고 무언가 깨부수며(그것이 사람이건 물건이건) 존재감을 발휘한다. 하지만 한제국은 악역임에도 그런 모습은 찾아볼 수가 없다. 언성을 높이는 법도 없고 자신보다 신분이 높은 사람 앞에서 주눅도 들지 않는다. 그렇기에 기존의 악역이 아닌 새로운 캐릭터로 눈도장을 찍었다.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캐릭터 설정에 있어 소리치는 게 과연 맞는 건가 고민되더라고요. 그리고 후배들 연기를 통해 요즘 추세가 그렇지 않다는 것도 알게 됐고요. 제가 한 다큐멘터리를 봤는데 '누군가를 설득시킬 때 화내지 말고, 조곤조곤 말해라'고 하더라고요. 우리나라 드라마를 보면 악역들은 소리치고 눈을 부라리는데, 한제국은 그러면 안 될 것 같았어요. 포인트만 정확히 전달하고 나머지 대사들은 날리면서 했거든요. 그런 모든 것들이 적중한 것 같아요."

한제국은 한 마디 말로 MC그룹을 쥐고 흔든다. 모든 사안과 결정은 그룹의 회장의 역할이 아니다. 바로 한제국을 통해야 한다. 그러다 보니 그가 가진 야망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지기도 했다.

"결말에서 그걸 푸느라 작가 선생님이 굉장히 고통 받으셨어요(웃음). 한제국은 법조계에서 부패하는 선배들의 모습을 봤고, 변화시킬 수 없다는 걸 느낀 거죠. 유리천장을 뚫고 싶었지만 힘들었고요. 그러다 그룹에서 제안이 왔고, 자본으로 모든 정보를 흡수하고 그들을 쥐락펴락하는 거죠. 한제국의 내면엔 엄청난 욕망이 있어요. 법조계에 있는 사람으로서 명예는 버렸지만, 그들을 쥐고 흔들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가득 찬 사람인 거죠. 그 욕망을 내면에 깔고 연기에 임했어요."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한제국을 연기하며 배우로서 희열과 성취감을 느꼈다는 배종옥. 다만 30년 가까이 배우로 활동하며 현재 성비에 대한 아쉬움은 어쩔 수 없다고 했다.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었다는 자신감과 성취감도 있어요. 아무래도 오래 하다보면 매너리즘에 빠지기 마련인데, 저 역시도 그런 부분에 대한 생각을 안할 순 없었죠. 한제국은 저한테 새로운 열정을 느끼게 하는 캐릭터가 됐어요. 요즘 영화시장을 다들 아시겠지만, 남자배우들로 가득해요. 이번 드라마로 여자들도 조직의 보스가 될 수 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영화에서는 여자가 성적인 상징으로만 그려지는데, 안타깝죠. 우리나라도 조금은 변화의 바람이 불었으면 좋겠네요."

브라운관과 스크린, 그리고 무대를 넘나들며 새로운 연기를 선보였던 배종옥. 앞으로는 코믹한 연기가 욕심이 난다며 웃었다. 

"정말 코믹연기를 하고 싶어요. 연극 '꽃의 비밀'에서 코믹에 도전했는데, 얼마나 좋아요. 재밌잖아요. 하하.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코믹은 다른 차원의 공부인 것 같더라고요. 저한테 남은 공부도 코믹 같고요. 노희경 작가한테 코믹 작품을 써달라고 했는데, 안 써주면 다른 작가 작품을 통해서라도 도전해보고 싶어요(웃음)."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