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4.2조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입찰정보 사전 공개

  • 기사입력 : 2019년10월17일 17:33
  • 최종수정 : 2019년10월17일 1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총사업비 4조2000억원 규모인 인천국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의 입찰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될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건설 분야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고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인천공항 4단계 건설을 위한 모든 입찰정보를 사전에 공개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4일 ‘투명·윤리경영 선포식’의 후속조치로 건설 분야의 투명성 강화, 국민의 알권리 보장 및 건설근로자 권익 향상을 위하여 △4단계 건설사업 전체 발주계획 사전공개 △사이버 임금체불 민원접수 창구개설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도 활성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공사는 4단계 건설사업 전체 108개 발주 건 중 향후 입찰공고 예정인 사업에 대한 계획을 공사 ‘전자입찰시스템’에 공개하고, 변경 사항을 주기적으로 제공한다.

또한 건설근로자의 처우개선을 위한 사이버 임금체불 민원접수 창구가 오는 11월에 개설됨에 따라 임금을 받지 못한 건설 근로자는 4단계 건설사업 홈페이지에서 공사에 피해구제 지원을 요청할 수 있게 된다.

뿐만 아니라, 공사는 건설근로자의 퇴직공제금이 누락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올해 1월부터 시행중인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를 본격 활성화 한다는 계획이다.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는 근로자가 출퇴근 시 현장 입구에 있는 카드단말기에 전자카드를 인식시키면 이 정보가 자동으로 건설근로자공제회에 전송되는 제도다.

100억원 이상 건설공사에 참가하는 모든 건설근로자에게 적용되며, 건설근로자의 퇴직공제금이 누락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공사는 전자카드제 활성화를 위해 11월부터 전자카드 발급을 입찰공고문에 의무화하고, 현장 필수 교육인 안전체험교육 시 카드 발급여부를 확인하여, 전자카드제 활성화에 앞장설 계획이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은 4조2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으로 제2여객터미널 추가확장과 제4활주로 신설 등을 골자로 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인천공항의 전체 여객수용능력은 현재 7200만명에서 1억명으로 증가해 초대형 메가 허브공항이 완성된다.

신주영 인천공항공사 건설본부장은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투명·윤리경영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인천공항공사는 4단계 건설사업의 모든 입찰정보를 사전에 공개함으로써 건설 분야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해 4단계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