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SK그룹, 태풍 '미탁' 피해복구 성금 10억원 기탁

  • 기사입력 : 2019년10월17일 15:11
  • 최종수정 : 2019년10월17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SK그룹이 태풍 ‘미탁’으로 인한 이재민들의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10억원을 기탁했다. 

SK그룹은 사회적가치(SV)위원회를 열고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0억원을 전달하기로 의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성금은 특별재난지역이 된 울진, 영덕, 삼척 등의 피해 복구에 사용될 예정이다. 

SK 관계자는 “태풍 미탁으로 인해 다수의 사망자와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피해복구가 시급한 상황”이라면서 “이번 성금이 피해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의 생활로 복귀하는 데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SK그룹은 국내∙외에서 발생한 다수의 재난 피해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 4월 강원도 산불피해 발생 시 10억원, 2017년 포항 지진 피해에 20억원을 기부했다. 2018년 인도네시아 지진, 2011년 일본 동북부 대지진 당시에도 각각 30만 달러, 1억 엔을 지원한 바 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