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美 제재 후 화웨이 '자국 시장 집중' vs 삼성 '남미 중심으로 활개'

카운터포인트 "화웨이, 유럽 및 중남미 시장서 판매량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10월16일 13:30
  • 최종수정 : 2019년10월16일 13: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화웨이의 중국 내 점유율이 급상승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제재가 시작되면서 화웨이가 자국 시장에 역량을 집중한 결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화웨이가 부진한 틈을 타 남미 시장을 중심으로 역량을 키우고 있다. 

16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25%에 머물렀던 화웨이 스마트폰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올 상반기 31%로 올랐으며, 지난 8월에는 41%까지 상승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제조사별 월별 점유율. 2019.10.16 sjh@newspim.com [자료=카운터포인트리서치]

이에 대해 카운터포인트는 "미국이 화웨이를 제재하기 시작하면서 유럽 및 중남미 시장에서 판매량 하락이 가시화되자, 상대적으로 영향을 받지 않는 자국 시장에 공을 들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화웨이 점유율이 올라가면서 경쟁사인 샤오미, 오포, 비보 등은 약세를 보였다. 특히 가격대가 150~299 달러에 몰려있는 샤오미가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받았다. 이는 화웨이가 중국 시장에서 집중적으로 공략하고 있는 가격대다. 

화웨이는 중가 가격대인 300~499달러 라인업도 강화하고 있다. 지난 8월 화웨이 서브 브랜드인 아너는 아너9X 프로를 300달러에 출시했으며 단말기 보상 프로그램을 시행하며 최대 100달러까지 낮췄다. 이로 인해 해당 월에만 약 300만대 이상 판매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중남미 시장 월별 점유율 (삼성 vs 화웨이). 2019.10.16 sjh@newspim.com [자료=카운터포인트리서치]

현재 화웨이는 중국 이외의 시장에선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자리는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중이다. 

특히 남미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점유율을 크게 확대하고 있다. 40%미만이던 남미시장의 점유율은 지난 6월이후 40%를 넘겼고, 7월에는 43%까지 늘어났다.

갤럭시 A시리즈 전략이 미국의 화웨이 제재와 시기적으로 맞물리면서, 중남미 지역 내 화웨이의 판매량 하락분을 삼성전자가 효과적으로 흡수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박진석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화웨이가 중국 시장에 더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화웨이 이외의 중국업체들은 유럽, 인도, 중남미 등 중국 외 시장에서 판매 활로를 찾으며 더욱 공격적인 판매전략을 펼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샤오미와 오포 비보 등은 특히 인도 및 동남아 시장에서 기존 중저가 제품과 함께 보급형 프리미엄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삼성과 LG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