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2019 국감] 공영홈쇼핑 만성 적자 지적..주주 '중기유통센터' "추가 출자 검토 안해"

  • 기사입력 : 2019년10월16일 12:07
  • 최종수정 : 2019년10월16일 12: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민경하 기자 = 국정감사에서 공영홈쇼핑의 만성 적자 구조가 지적을 받았다. 최대 주주인 중소기업유통센터 측은 추가 출자 여부에 대해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1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은 공영홈쇼핑의 만성 적자 구조에 대해 지적했다.

정 의원은 공영홈쇼핑에 대해 "2015년부터 지금까지 누적적자가 460억원이다. 자본금이 800억 중 절반 까먹었다"면서 "올해 당기순이익 목표가 적자 49억원이다. 근데 지금까지 89억원이 적자가 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간회사라면 벌써 문을 닫았을텐데 위기의식을 갖고 있는가. 만성적자기업이 씀씀이는 흥청망청"이라면서 "위기의식을 갖고있는지 의문"이라고 질타했다.

정 의원은 또 공영홈쇼핑의 1대 주주인 중소기업유통센터 측에 추가 출자 여부를 질의했다. 이에 대해 정진수 중소기업유통센터 대표이사는 "주주협의회를 통해서 공영쇼핑에 많은 얘기를 하고 있다. 추가 출자에 대해서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주주협의회를 5월, 9월에 했고, 공영홈쇼핑 경영정상화를 얘기하고 있는데 자본 추가 출자는 검토 안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공영홈쇼핑의 단체협약에 대해서도 문제 제기했다. 정 의원은 "일을 하지 않아도 연장근로 포괄임금을 지급하는 단체협약이 있다. 회사의 어려움을 도외시하고 퍼주기 협약을 맺은게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이사는 "지금 현재 단체협약이 진행중에 있다"면서 "의원님 말씀 참조해서 단체협약에 적극 반영하겠다. 고쳐야겠다"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전원자력연료,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9.10.14 leehs@newspim.com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