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한국 배구, 2020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 경쟁… 28일 대륙별 예선 대진 결정

  • 기사입력 : 2019년10월16일 09:32
  • 최종수정 : 2019년10월16일 09: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한국 남녀 배구 국가대표팀이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차지하기 위해 대륙별 예선전에 나선다.

한국 남녀 배구 국가대표팀은 28일 아비아배구연맹(AVC) 본부가 있는 태국 방콬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 대륙별 아시아 예선 8개국의 대진표 추첨을 한다.

AVS 경기위원장인 엄한주 대한배구협회 부회장은 "여자팀의 대진 추점은 28일로 확정됐고, 남자팀은 개최국 중국과 협의 중이라서 유동적인 부분이 있지만, 같은 날 대진이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국 남자배구대표팀.[사진= 아시아배구연맹]

이번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전은 내년 1월7일부터 12일까지 열린다. 남자부는 중국 광저우, 여자부는 태국 나콘랏차시마에서 본선행 티켓을 따내기 위한 혈투를 펼친다.

대륙별 예선전에는 올림픽 세계예선에서 본선행 티켓을 확보하지 못한 8개국이 출전, 남녀부 모두 1위를 차지해야 본선행에 오른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남자 배구대표팀은 올림픽 아시아 예선에서 이란, 호주, 대만, 중국, 파키스탄, 인도, 카타르와 치열한 다툼을 벌인다. 아시아선수권 3위를 차지한 일본이 올림픽 개최국 자격으로 자동 출전권을 획득함에 따라 9위 카타르도 올림픽 예선에 합류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의 여자 배구대표팀은 태국, 카자흐스탄, 대만, 이란, 인도네시아, 호주, 홍콩과 1장의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두고 경쟁한다.

올림픽 아시아 예선은 8개국이 네 팀씩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상위 1,2위가 4강 토너먼트에 참가, 우승을 결정하는 방식이다.

한국 남녀 배구대표팀은 12월2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 소집돼 올림픽 본선을 향한 담금질에 나선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사진= 아시아배구연맹]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