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PD수첩'이 파헤친 '프듀·아이돌학교' 조작 논란…이해인 직접 증언

  • 기사입력 : 2019년10월16일 08:32
  • 최종수정 : 2019년10월16일 14: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MBC ‘PD수첩’이 CJ 오디션 프로그램의 조작 의혹을 파헤쳤다. '아이돌학교'의 이해인은 직접 증언에 나서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15일 방송한 ‘PD수첩’은 워너원, 아이오아이, 아이즈원 등을 배출한 Mnet ‘프로듀스’ 시리즈와 ‘아이돌학교’ 등 CJ ENM에서 제작한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의 순위 조작 의혹을 집중 취재했다. 방송에서는 합숙 과정에서 겪은 부당한 과정에 대해 참가자들의 증언이 다수 나왔다.

‘아이돌학교’에 출연했던 이해인은 “최종 출연한 41명의 연습생 중 2차 실기 시험을 본 사람은 아무도 없다. 실제 오디션 현장에 있던 3000명은 이용당한 것”이라며 이 프로그램이 시작부터 공정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또한 숙소로 적합하지 않은 공간에서 생활하다보니 “피부가 예민한 친구들은 빨갛게 피부병이 날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사진=MBC PD수첩]

앞서 ‘프로듀스X101’의 최종 순위가 발표된 직후 팬들은 구체적인 조작 근거를 제시한 바 있다. 1위와 2위, 3위와 4위, 6위와 7위의 표차가 같을 뿐 아니라 1위부터 20위까지의 득표수가 특정수의 배수라는 주장이었다. 아주대 최수영 교수는 “로또 아홉 번 연속으로 맞는 것보다 확률적으로 어려운 일”이라고 꼬집었다.

‘프로듀스X101’에 출연했던 연습생 김 군은 모두에게 초미의 관심사였던 센터 선발이 사전 고지도 없이 갑자기 방식이 바뀌었다며 “(원래 센터였던) 친구도 충격이었고, 완전 이거 갖고 노는 것도 아니고…”라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경연곡 파트 분배나 방송 분량, 문자 투표 집계 역시 그 차이나 방식에 있어 투명함과 거리가 멀었다. 스타쉽 연습생들은 경연곡을 미리 알고 있었고, 울림 연습생은 최종 순위까지 알고 있었다는 증언이 이어졌다. 문자 투표를 집계하는 제작진은 단 한 명이었으며, 담당자는 ‘제3의 장소’에서 늘 문자를 통해 결과를 전달했고, 해당 내용은 곧바로 자막으로 만들어졌다. 휴대폰으로 전달된 투표 결과는 현장에서 PD의 감시 하에 바로 삭제된 것으로 드러났다.

아직 진상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지만 CJ는 그룹 엑스원의 활동을 강행하고 있다. 수년 전부터 군소기획사들을 자회사로 편입해 몸집을 키운 CJ는 방송, 음악, 공연, 유통까지 관여해 수익을 극대화하고 있다.

김헌식 평론가는 “CJ가 진출하지 않은 콘텐츠 분야가 없다. 방송국을 통해 선발, 육성에까지 개입하고 있다. 그 안에 있는 많은 주체들의 정당한 권리, 행사를 박탈시키는 중요한 원인”이라고 비판했다.

‘PD수첩’은 유통을 장악한 대기업의 문화산업 독점 지배를 경계하는 선진국의 법적 제도를 언급하며, 공정성을 위한 최소한의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방송은 2049 시청률(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3%를 기록했다. ‘국민 프로듀서’라는 팬덤을 기반으로 성장한 오디션 프로그램인 만큼 젊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