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강원도, 철원·화천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 허용 중앙부처 건의

ASF 감염 멧돼지 남하시 전국으로 확산될 위험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7:09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춘천=뉴스핌] 이순철 기자 = 강원도는 철원군 원남면 민통선지역 내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이 확인됨에 따라 철원·화천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 허용을 중앙부처에 건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자료사진 [뉴스핌DB]

도는 이날부터 모든 민통선 이북 지역에 대해 군인과 엽사합동으로 총기포획이 시작됐으나 환경부의 멧돼지 ASF 관리 강화 방안에 의하면 감염위험·발생지역인 철원군과 완충지역인 화천군에서는 총기포획이 금지됐다.

이에 도는 야생멧돼지로 인한 농장 유입 위험이 고조되는 엄중한 상황임을 인식하고 철원 화천도 야생멧돼지 총기 사용 포획을 요청했다.

강원도 박재복 농정국장은 접경 5개 군(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 DMZ(비무장지대) 인근과 민통선 지역 내 야생멧돼지는 ASF 바이러스에 거의 대부분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특히 도는 철원군과 화천군의 경우 농가내 유입 위험이 목전에 달했고 위험단계 최고수위라고 판단에 따라 현 상황에서 총기포획이 허용되지 않으면 감염멧돼지의 남하는 강원도뿐만 아니라 전국으로 확산될 위험에 처해 있다고 강조했다.

박재복 농정국장은 "15일 열린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주재 ASF 아침 영상회의에서 강원도 ASF 방역대책 보고 시 철원군 및 화천군 멧돼지 총기 사용 포획을 허용을 위한 조속한 검토를 중앙부처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grsoon81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