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박노해 시로 소회 밝힌 정경심 “절정의 시간은 짧다…그러니 담대하라”

SNS에 박노해 시 ‘동그란 길로 가다’ 게시
마지막엔 ‘감사했습니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08:26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08: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하자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박노해 시인의 작품을 인용해 심경을 밝혔다.

15일 정 교수 페이스북에 따르면 정 교수는 이날 밤 9시 5분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노해 시인의 시 ‘동그란 길로 가다’를 올렸다.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업로드한 게시글 [출처=페이스북]

정 교수는 “누구도 산정에 오래 머물 수는 없다. 누구도 골짜기에 오래 있을 수는 없다”며 “삶은 최고와 최악의 순간들을 지나 유장한 능선을 오르내리며 가는 것”이라며 시 내용을 옮겨 적었다.

이어 “절정의 시간은 짧다. 최악의 시간도 짧다”며 “천국의 기쁨도 짧다. 지옥의 고통도 짧다”고 이어갔다.

그러면서 “긴 호흡으로 보면 좋을 때도 순간이고 어려울 때도 순간인 것을, 돌아보면 좋은 게 좋은 것이 아니고 나쁜 게 나쁜 것이 아닌 것을”이라며 “삶은 동그란 길을 돌아나가는 것”이라고 적었다.

정 교수는 “그러니 담대하라. 어떤 경우에도 너 자신을 잃지 마라. 어떤 경우에도 인간의 위엄을 잃지 마라”며 시를 마무리했다.

글 말미에는 “감사합니다”라는 한 줄과 함께 석양빛이 물든 강을 찍은 사진도 같이 첨부했다.

정 교수는 14일 오전 9시30분부터 다섯 번째 검찰 소환조사를 받았다. 조 장관 사퇴 소식이 전해진 후 정 교수는 조사 중단을 요청, 조서 열람 없이 오후 3시15분쯤 귀가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입장문을 내고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이다”며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온다고 생각한다”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