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국립대 유학생 불법체류자 3년간 6배 증가...최대 25.6배 '심각'

불법체류자 전북대 3명→77명, 강원대 6명→79명 증가
이찬열 "정확한 실태조사로 유학생 관리를 강화해야"

  • 기사입력 : 2019년10월14일 16:49
  • 최종수정 : 2019년10월14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정은아 기자 = 국립대학교 유학생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유학생 불법체류자'가 3년간 6배 증가하는 등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수원 장안, 국회 교육위원장)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주요대학 불법체류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방 거점 국립대학교의 유학생 수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에 있으며 이에 따라 불법체류자 수도 급증하고 있다. 2016년 41명이었던 유학생 불법체류자는 2018년 259명으로 3년간 6배 이상 증가했다.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

전북대는 2018년 외국인 유학생(어학원+학부생) 불법체류자 비율이 교내 전체 유학생(849명) 대비 9.06%(77명)에 달했다. 2016년 3명에 불과했던 불법체류자가 불과 2년 만에 25.6배(77명) 증가한 것이다. 강원대는 2016년 6명이던 불법체류 학생이 2018년 79명으로 증가했다.

어학연수생 불법체류 비율이 점차 증가하면서 교육부는 각 대학에 유학생 관리를 강화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특히, 최근 베트남 어학연수생의 불법체류율(70%)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음을 고려하여 베트남 어학연수생 초청과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대학의 불법체류자 양산 문제는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학령인구 감소와 등록금 동결로 재정상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들에게 유학생 유치는 거의 유일한 탈출구이기 때문이다. 특히 지방 사립대의 경우 불법체류자의 의혹이 일고 있지만 실태 조사조차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방 거점 국립대학 유학생 현황 [자료=교육부]

이찬열 의원은 “대학의 자체 검증 부실로 불법체류가 폭증하고 있는 심각한 상황에서 불법체류자를 줄이기 위한 근본 대책이 필요하다. ‘마구잡이식’학생 유치에 그칠 것이 아니라 정확한 실태조사를 통한 유학생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jea06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