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보성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 위한 현지실사 받아

  • 기사입력 : 2019년10월14일 15:39
  • 최종수정 : 2019년10월14일 15: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보성=뉴스핌] 오정근 기자 = 전남 보성군은 ‘한국의 갯벌’이라는 명칭으로 ‘보성 갯벌’을 유네스코(UNESCO)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해,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현지실사를 받았다고 14일 전했다.

실사는 세계자연보전연맹 자문위원 바스티안 베르츠키(Bastian Bertzky)와 소날리 고쉬(Sonali Ghosh)가 담당했다.

세계자연보전연맹 자문위원 바스티안 베르츠키(Bastian Bertzky)와 소날리 고쉬(Sonali Ghosh)가 현장 실사를 하고 있다.[사진=보성군]

실사자들은 벌교꼬막의 주산지인 장도를 방문해 해당 갯벌의 보호·관리 현황과 세계자연유산으로서의 완전성 충족 여부를 현장에서 일일이 점검했다.

특히 국가중요어업유산 제2호로 지정된 ‘뻘배어업’에 상당한 관심을 보였다. 실사자들은 “한국의 갯벌 신청 유산 중 인간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며 살아가는 공간이다”고 극찬 했다.

‘보성갯벌’은 장도를 중심으로 20개의 섬이 반폐쇄형 갯벌을 형성하고 있으며, 고운 입자의 펄갯벌이 형성돼 벌교꼬막의 주산지이자 염생식물 군락지, 철새들의 보금자리이기도 해 생태·생물학적 가치가 크다.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된 ‘한국의 갯벌’은 보성-순천갯벌(전남 보성, 순천), 서천갯벌(충남 서천), 고창갯벌(전북 고창), 신안갯벌(전남 신안) 등 총 4개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세계유산 등재 여부는 2020년 7월에 열리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 에서 최종 결정되며, 현재 우리나라 에는 제주도의 ‘제주화산섬과 용암 동굴’이 유일한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돼 있다.

jk234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