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보잉 "737 맥스, 4분기 내 운항 목표...SW 수정 중"

14일 글로벌 항공시장 전망 기자 간담회

  • 기사입력 : 2019년10월14일 13:31
  • 최종수정 : 2019년10월14일 13: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보잉 737 맥스 사고에 정말 죄송한 마음이다. 현재 전세계 규제당국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새로운 소프트웨어 개발해서 인증받고 있고 이에 맞춰 하드웨어 변화도 약간 있을 것이다. 이번 분기에 운항을 재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737 기종의 안전한 운항 재개가 우리의 최우선 순위다."

랜디 틴세스 보잉상용기 마케팅 부사장은 14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보잉 글로벌 항공시장 전망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14일 랜디 틴세스 보잉상용기 마케팅 부사장이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 자리해 글로벌 항공시장 전망을 설명 중이다. 2019.10.14 dotori@newspim.com

지난해 10월 라이언에어와 올해 3월 에티오피아항공이 운항 중이던 보잉 737 맥스의 추락사고로 34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에 각국 항공사는 해당 기종의 운항을 중단한 상태다.

틴세스 부사장은 구체적으로 "조종사들 업무 부하가 완화될 수 있도록 시스템 관련 절차를 수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AOA라고 하는 받음각 센서에서 읽어오는 값이 불일치 할 경우 조명이 들어오게 작동하는 하드웨어의 변화도 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랜달 하이지 보잉상용기 마케팅 이사는 "조종사 출신으로 덧붙이자면 언제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서 설계하고 있다"며 "안전장치를 이중화해 안전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틴세스 부사장은 9년 연속 항공업의 수익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같은 기조가 내년에도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틴세스 부사장은 "전세계적으로 지정학적 이슈들로 화물시장은 상대적으로 고전한 모습을 보였지만 여객수의 증가는 평균 성장치를 웃돌고 있다"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전망치에 따르면 보잉의 고객 항공사들은 300억 달러의 수익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틴세스 부사장은 한국·일본·중국·대만 등의 동북아 시장의 미래가 유망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저비용항공사(LCC)와 하이브리드 서비스 캐리어(HSC)가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틴세스 부사장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동북아 지역에서 운영 중인 LCC 수가 3배 늘어나고 LCC가 운영 중인 노선이 18배 증가했다. 이에 여객 수용력 또한 6배 증가했다.

틴세스 부사장은 "시장 확장으로 LCC의 성장세도 지금보다는 둔화될 것이고 지정학적 이슈, 외환이슈로 LCC가 고전하는 부분도 있다. 그러나 LCC도 시장 전반도 회복탄력성을 갖추고 있어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또 틴세스 부사장은 향후 항공기 수요의 대부분이 퇴역 항공기 대체에 집중될 것으로 봤다. 그는 "연비가 떨어지고 효율성이 낮아지는 노후화된 항공기를 대체하는 수요가 70% 정도를 차지한다"며 "동북아시아의 대형항공사들은 퇴역항공기를 교체하는데 주력할 것이고 LCC들은 신형항공기를 도입하는데 집중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