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서울 지하철 노조 "15일까지 협상 불발시 16~18일 총파업"

"임금피크제로 일반직원 월급까지 삭감"
"근무조 2명 역사 100여개...4조2교대 시범실시만"
"행안부·서울시·서교공 결단 촉구"

  • 기사입력 : 2019년10월14일 14:26
  • 최종수정 : 2019년10월14일 1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노동조합이 오는 15일까지 행정안전부와 서울시, 공사가 노조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16일부터 18일까지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예고했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행안부, 서울시, 공사의 결단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일까지 행정안전부와 서울시, 서울교통공사가 노조 요구에 대한 답을 내놓지 않으면 예고대로 오는 16~18일 사흘간 1차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울교통공사노조]

노조는 △임금피크제 폐지 △안전인력 충원 △4조2교대제 확정 등 크게 세 가지를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지난해부터 임금피크제 대상자가 일반 직원의 월급까지 강제로 뺏어가는 황당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임금피크제로 삭감된 일반 직원의 월급은 지난해 32억에 달했으며 올해는 43억, 내년은 68억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문제는 행안부가 만들었다”며 “행안부는 2016년 ‘지방공기업 임금피크제 운영지침’을 통보, ‘별도정원 누적관리’ 지침을 추가해 신규 채용 인건비는 절감 재원을 통해 충당하고 부족 재원이 발생하면 기존 직원들의 인건비 인상 재원으로 충당하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1~8호선 근무조 인원이 2명인 역사가 100여개에 달하며 승무원들은 인원 부족으로 쉬는 날도 출근해 일을 한다”며 “현재 시범실시 되고 있는 4조2교대제에 대해 공사는 4조2교대제를 확정하고 필요인력을 충원하라는 노조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사는 14일 집중교섭과 다음날 본 교섭을 통해 막판 의견 조율과 합의 타결을 시도할 계획이다.

노조에 따르면 파업 시 열차 운행률은 1∼4호선은 평일 기준 65.7%, 휴일은 50% 수준으로 전망된다. 5∼8호선 운행률은 평일 78.1%, 휴일 67.9%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전체 직원 1만7000여명의 65%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공사와 서울시는 파업이 현실화할 경우 비상수송대책을 가동할 방침이다. 공사는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제2노조와 대체인력을 활용하고, 서울시는 시내버스 추가 투입과 택시 부제 해제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노조는 총파업에 앞서 지난 11일부터 준법투쟁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노조는 이번 총파업 이후에도 노조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다음 달 중순 무기한 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