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한발 물러선 넷플릭스?…'헨리 5세', 멀티플렉스서 볼 수 있을까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0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넷플릭스와 극장 사이의 갈등이 영화계 고질병이 되는 모양새다. 넷플릭스 진출 감독과 제작 영화는 많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극장에게 넷플릭스는 눈엣가시다. 손님을 뺏고 수익을 반 토막 내는 경쟁자가 반가울 이는 아무도 없다. 반면 자신들의 영역 확장을 위해 극장이 필요한 넷플릭스는 또다시 ‘공생’을 외치고 나섰다. 

넷플릭스 영화 '더킹:헨리 5세'(위)와 '아이리시맨' 스틸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더 킹:헨리 5세’ ‘두교황’ 등 영화 네 편 극장 개봉

넷플릭스는 최근 오리지널 영화 네 편의 국내 극장 개봉 소식을 알렸다. 극장에서 만날 수 있는 작품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한 ‘더 킹:헨리 5세’를 비롯해 ‘아이리시맨’ ‘결혼 이야기’ ‘두 교황’이다. 네 편의 영화는 오는 23일, 11월 27일, 12월 6일, 12월 20일 차례로 개봉한다.

넷플릭스는 “국내 극장 개봉은 창작자와 시청자 모두의 요구를 반영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창작자는 열과 성을 다해 완성한 콘텐츠를 더욱 다채로운 방식으로 관객에 소개할 기회를 얻게 됐다. 언제 어디서든 넷플릭스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볼 수 있던 시청자는 이번 극장 상영 결정을 통해 스크린으로까지 그 경험을 확장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영화 '로마'(왼쪽)와 '옥자'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 어디서 볼 수 있나멀티플렉스 “계획 중인 건 없어

넷플릭스 영화의 극장 개봉이 처음은 아니다. 봉준호 감독의 ‘옥자’(2017)나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2018) 역시 스트리밍 서비스와 함께 극장 개봉을 했다. 하지만 극장에서 이들 영화를 본 관객은 드물다. CJ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멀티플렉스가 상영 보이콧을 선언했던 탓이다.

당시 ‘옥자’는 중·소영화관, 독립영화 전용극장 등 단관 극장에서만 개봉했다. ‘로마’ 또한 대한극장 등 일부 극장과 예술 영화관에만 걸렸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옥자’는 전국 111개의 스크린에서 32만2663명이 봤고 ‘로마’는 전국 73개 스크린에서 4만2569명이 관람했다. 

이번에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가장 먼저 베일을 벗는 ‘더 킹:헨리 5세’ 개봉을 한 주 앞둔 현재까지는 그렇다. 물론 넷플릭스 측은 “(멀티플렉스 개봉을)조율 중이다. ‘더 킹:헨리 5세’ 언론시사회(17일) 후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했지만, CGV 측은 “아직 계획 중인 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롯데시네마도 입장은 같다.

넷플릭스 영화 '결혼이야기'(위)와 '두 교황' 스틸 [사진=넷플릭스]

◆ 한발 물러선 넷플릭스, 일주일 선 개봉 변수 될까

변수 혹은 희망이 있다면 선 개봉이다. 넷플릭스는 이전 작품들(‘옥자’는 동시 개봉했고 ‘로마’는 공개 이틀 전 개봉했다)과 달리 극장 개봉을 온라인 공개 일자보다 일주일 당겼다. “특별한 이유가 있다기보다 각 국가에서 작품별로 파트너(국내 배급사)들과 상의해 결정한 것”이란 게 넷플릭스의 입장이나 한발 물러선 것으로 해석해도 무리가 없다. 

앞서 언급했듯 넷플릭스에게 극장 개봉은 피할 수 없는 숙제다. 지금보다 더 많은 영화제에 초청받고 더 많은 감독과 손잡기 위해서는 이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 하지만 그간 넷플릭스는 극장 개봉을 원하면서도 스트리밍 서비스와 동시 상영을 고집했다. 당연히 극장은 받아들일 이유가 없었다. 일각에서는 넷플릭스의 이런 전례 없는 방식이 기존 영화 유통 질서를 흔든다는 우려도 나왔다. 대개 신작은 개봉 후 최소 3주간의 홀드백 기간을 거쳐 IPTV(인터넷TV) 등의 서비스를 진행하기 마련이다.

이번 선 개봉 또한 특별한 해결책이 되진 못할 거란 부정적 시선도 적지 않다. 업계 한 관계자는 “극장 입장에서는 단순 동시 개봉만이 문제는 아니었을 거다. 보통 영화의 개봉일은 극장과 배급사가 협의해서 이뤄진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극장과 상의 없이 개봉일을 정한다. 국내 영화 업계 생태계를 존중한다면 이렇게 해결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짚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