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손학규 “당정청, ‘조국 구하기’ 제도화…명예퇴진 방안이라면 생각 고쳐야”

“검찰개혁법 선처리 안돼…선거법부터 처리해야”
“조국 수사 방해‧검찰 압박 태도는 잘못된 것”

  • 기사입력 : 2019년10월14일 10: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14일 1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4일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이제는 당정청이 함께 나서 조국 구하기를 제도화하고 있다”며 “조 장관을 명예퇴진 시키려는 방안이라면 생각을 고쳐야한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사태로 나라가 어지럽고 국론이 분열된 가운데 정부여당의 조국 구하기가 도를 넘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8월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34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8.19 alwaysame@newspim.com

손 대표는 “어제(13일) 민주당이 국회에서 개최한 제9차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 일요일 휴무에도 불구하고 국무총리와 당대표, 청와대 정책실장을 비롯한 고위간부가 일제히 총출동해 검찰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로 로드맵을 논의했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어 “무소불위의 검찰을 제한하고 국민 인권을 지키는 것은 우리나라의 중요 과제”라면서 “그러나 조 장관의 특권‧반칙이 국민의 지탄을 받고 공정한 사회, 정의로운 나라를 건설하고자하는 국민 염원이 하늘을 찌르는 가운데 검찰의 조국 수사를 방해하고 검찰을 압박하려는 태도는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만약 이것이 조국 문제로 골치 썩이고 있는 여당이 조 장관을 명예퇴진 시키려는 방안이라면 여당은 생각을 고쳐야한다”면서 “명예퇴진을 생각할 때가 아니라 하루빨리 해임시켜 조국이란 시한폭탄을 안고 있는 대통령부터 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아울러 “조국 명예퇴진의 한 방법으로 국회 패스트트랙에 올라있는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안과 검경수사권조정법안을 먼저 처리하자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 크게 잘못된 생각”이라며 지난 4월 여야 4당 원내대표 합의대로 선거법 개정안부터 처리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