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시대 역행 코미디, '두 번 할까요'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08: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현우(권상우)는 선영(이정현)에게 이혼을 요구한다. 이혼을 원치 않았던 선영은 ‘이혼식’이란 엉뚱한 제안을 한다. 고민 끝에 현우는 이를 받아들이고 그토록 꿈꿨던 싱글라이프에 입성한다. 그러나 꿈꿔왔던 자유를 누리는 것도 잠시, 엑스와이프 선영이 돌아왔다. 그것도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서.

영화 '두 번 할까요' 스틸 [사진=리틀빅픽쳐스]

영화 ‘두 번 할까요’는 결혼과 이혼, 새로운 연애를 앞둔 세 남녀의 삼각관계에 ‘이혼식’이란 독특한 소재를 더한 코미디다. 영화의 시작을 알리는 이혼식은 결혼식처럼 하객을 초대해 그들 앞에서 이별을 공식화하는 자리다. 역시나 결혼식처럼 예쁘게 차려입고 기념사진도 찍는다. 들은 적도 본 적도 없는 행사다. 그래서 신선하다. 

하지만 재기발랄한 건 딱 여기까지다. ‘두 번 할까요’는 전반적으로 시대를 역행하는 작품이다. 현우가 다니는 회사를 속옷 회사로 설정해 불편한, 그렇다고 웃기지도 않은 19금 농담을 계속 던진다. 선영을 비롯한 여성 캐릭터들은 하나같이 시대착오적이다. 남자에 목매고 남자 없이는 아무것도 못하는 캐릭터들의 연속이다.

배우들의 연기도 기대 이하다. 그중에서도 선영 역의 이정현이 유독 그렇다. 그간 개성 강하고 사연 많은 인물을 도맡으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던 이정현은 이번 영화에서 첫 일상 연기에 도전했다. 기대가 커서일까. 매 순간 실망스럽다. 나쁜 방향으로 자꾸 튄다. 늘 오점 없는 좋은 연기를 보여줬기에 더욱 아쉽다.

실제 배우들의 상황을 활용한 코미디는 웃긴다. 현우의 직장 상사로 출연한 성동일이 현우에게 선 자리를 주선하면서 “미스코리아 출신이야. 너 미스코리아 좋아하잖아”(권상우의 아내 손태영은 미스코리아 출신이다)라고 한다거나 고등학교 회상신에서 난데없이 ‘말죽거리 잔혹사’(2004)의 한 장면이 나오는 식이다. ‘말죽거리 잔혹사’는 권상우와 이종혁이 함께 출연한 작품이다. 오는 17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