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터키의 쿠르드족 공습 3일째...민간인 사망자 속출

  • 기사입력 : 2019년10월11일 20:38
  • 최종수정 : 2019년10월14일 17: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이스탄불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시리아 북동부의 쿠르드족을 몰아내기 위한 터키의 ‘평화의 샘’ 작전이 11일(현지시간) 사흘째에 접어든 가운데 어린이를 포함한 민간인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시리아 북동부 탈 아브야드에서 피어 오르는 연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전투기와 탱크로 무장한 터키군과 터키군 동맹인 시리아 반군이 시리아 라스 알-아인과 탈 아브야드 주변을 완전히 포위한 가운데 쿠르드족의 저항이 계속되면서 여전히 총성이 계속 들리고 있다고 로이터 기자가 전했다.

터키군의 박격포가 강타한 쿠르드족 마을에서는 12세 소년이 숨지고 소년의 여동생의 다리가 절단되기도 했다. 터키군에 맞선 시리아민주군(SDF)은 터키군의 공습으로 민간인 9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쿠르드족의 보복 포격으로 터키 쪽 마을에서도 생후 9개월 아기를 포함해 어린이 4명이 사망하는 등 현재까지 양측에서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15명의 민간인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 외 현지 마을 의사들이 목격한 민간인 사망자도 속출하는 가운데, 터키군의 공습이 이어지자 의료진과 직원들이 모두 대피해 시리아 북동부의 유일한 공립병원마저 이날 폐쇄됐다고 국경없는의사회가 밝혔다.

주민들의 피란 행렬도 이어지고 있다. 시리아 북동부에서 약 65만명에게 식량을 지원하는 유엔세계식량계획은 라스 알-아인과 탈 아브야드에서 7만명 이상이 국경 마을을 버리고 떠났다고 밝혔다.

터키군은 마을 11곳을 점령하고 쿠르드족 전사 277명을 무력화(사살 또는 생포)했다고 밝혔지만, SDF는 주요 접전지를 탈환하는 데 성공했다고 주장하는 등 혼란스러운 전황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첨단 무기로 무장한 터키군이 중화기가 거의 없는 쿠르드 민병대를 일방적으로 공격하며 터키 쪽이 우세한 형국이 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피난길에 오른 시리아 주민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