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헤이즈 "'만추', 실제 이별경험 담아…앨범 중 가장 애착 가요"

  • 기사입력 : 2019년10월13일 08: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14일 08: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헤이즈가 타이틀곡 ‘만추’를 실제 이별 후 쓴 곡이라고 털어놨다.

헤이즈가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카페에서 뉴스핌과 다섯 번째 미니앨범 ‘만추’ 발매 기념 인터뷰를 갖고 “이번 앨범의 이별 곡은 모두 실제 경험담에서 나왔다”고 털어놨다.

[사진=스튜디오블루]

헤이즈는 “제가 지금까지 쓴 곡 모두가 경험담이다. OST나 다른 가수의 피처링을 제외하고 경험을 토대로 썼다. 일기를 자주 쓰기도 하고, 영감이 떠오르면 메모장에 많이 적어놓는 편이다. 거기에 멜로디를 붙여서 쓴다”고 설명했다.

이번 ‘만추’ 앨범에서 타이틀곡은 ‘떨어지는 낙엽까지도’와 앨범과 이름이 같은 ‘만추’다. 특히 ‘만추’는 헤이즈가 가장 최근에 작업한 곡이자, 그의 이별 경험이 고스란히 녹아있다.

이에 대해 헤이즈는 “가장 최근 연애하면서 상대방에게 다른 사람이 생겼다는 느낌이 들었다. 상대방과 만나면서 저를 얼마나 사랑해줬고, 아껴주고 소중하게 생각했는지 알기에 배신감보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상대방의 입에서 다른 사람이 생겼다는 말을 듣고 싶지가 않아 더 매정하게 관계를 정리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작업한 곡”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시 가을이었는데, 모든 계절적 배경과 심경을 담을 수 있는 키워드가 만추라서 제목을 그렇게 지었다. 가장 최근에 작업한 곡이기도 하고, 가장 애착이 가는 노래다. 아마 상대방도 노래를 들으면 본인 이야기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헤이즈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만추’에는 더블 타이틀곡 ‘떨어지는 낙엽까지도’ ‘만추(Feat.크러쉬)’를 포함해 ‘일기’ ‘DAUM(Feat.콜드)’ ‘얼고 있어’ ‘missed call’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