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박영선 장관 "미래형 스마트공장으로 4차산업혁명 패권 쥐어야"

"더 똑똑한 스마트공장 구축하는 것이 선진국 순위 바꿀 것"
"삼성, 스마트공장에 수출판로 지원 약속까지 매우 감사하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11일 17:03
  • 최종수정 : 2019년10월11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1일 "미래형 스마트공장 고도화 전략은 대한민국이 4차산업혁명 패권국가가 될 수 있는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스마트공장을 누가 먼저 표준화하고 세계시장에 보급할지에 대한 문제가 우리 앞에 놓여있다"며 "스마트공장의 각종 사례를 통해 보고 배우는 것 자체가 4차산업혁명 패권 국가로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결국 더 똑똑한 미래형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는 것이 선진국 순위를 바꿀 것"이라며 "지난 1~3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대한민국은 동방의 조용한 나라였지만, 4차산업혁명에서는 패권을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마트공장에서 모인 데이터를 양질화해 얼마나 인공지능(AI)로 활용하느냐가 4차산업혁명 패권 국가가 가져야할 요소"라며 "중기부는 세계 최강의 DNA(Data·Network·AI)코리아의 기반을 다지는 것을 목표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박 장관은 "정부는 지난해까지 7903개의 스마트공장을 보급했지만 데이터를 축적하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다"며 "내년에는 보급된 스마트공장 데이터들을 중기부의 통합 데이터 센터로 연동해 스마트공장을 한단계 고도화시키는 데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으로 선정된 삼성전자에 대한 감사의 말도 있었다. 그는 "삼성전자가 소재·부품·장비 중심의 스마트공장 고도화라는 프로그램을 가지고 자상한 기업으로 나서줬다"며 "특히 삼성의 대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수출과 판로개척까지 지원해준다는 약속에 매우 감사드린다"고 했다.

함께 자리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기업이 앞서서 열심히 고민하고 일하는 것"이라며 "전통제조업이 더 효율적인 스마트공장을 만드는데에 고민하면서 돈도 벌고 생산성도 높아지는 효과를 거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 민간에서는 처음으로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기 시작해 2019년 9월까지 2165개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해 왔다. 또한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중소벤처기업부와 스마트공장 구축 기금 1000억원을 조성해 지원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전자는 그간 보급한 상생형 스마트공장의 고도화 목표를 수립하고, △기술지원 △전담인력 배정(200여명) △스마트공장 종합상담센터 설치 △스마트공장 판로지원 전담조직(영업·마케팅·구매 등 전문가 5명) 운영 △국립공고 3개교(전북·부산·구미)에 스마트공장(AI연계) 교육프로그램 신설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은 "앞으로도 삼성전자는 자상한기업 협약을 발판으로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해 제조현장의 고도화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왼쪽부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 협약식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9.10.11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