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태풍 ‘하기비스’ 日열도 접근...철도·항공 등 교통 마비 조짐

  • 기사입력 : 2019년10월11일 16:12
  • 최종수정 : 2019년10월11일 1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매우 강한 세력을 가진 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에 접근하면서 철도, 항공 등이 잇따라 운행 중단을 결정하는 등 일본 수도권을 중심으로 교통이 마비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11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이날 정오 현재 오가사와라(小笠原)제도 치치시마(父島) 부근 450㎞ 해상을 시속 25㎞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25hPa(헥토파스칼)이며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50m이다. 중심의 동쪽 370㎞ 이내와 서쪽 280㎞ 이내에서는 초속 25m 이상의 강풍이 불고 있다.

태풍 '하기비스'의 예상 이동 경로 [사진=일본 웨더뉴스]

일본 기상청은 태풍의 강도를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을 기준으로 ‘강한’(풍속 33m 이상~44m 미만), ‘매우 강한’(44m 이상~54m 미만), ‘맹렬한’(54m 이상)의 3단계로 구분한다.

이 기준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두 번째 강도에 해당하는 ‘매우 강한’ 태풍으로 분류된다. 하기비스는 1991년 통계를 시작한 이래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일본 열도에 상륙할 가능성이 있다.

12일 예상되는 최대 순간풍속은 간토코신(関東甲信)과 도카이(東海) 60m, 긴키(近畿) 45m, 도호쿠(東北) 40m, 호쿠리쿠(北陸)와 시코쿠(四国), 규슈(九州)북부 35m 등이다.

또 12일 정오까지 24시간 예상 강우량은 도카이 500㎜, 이즈(伊豆)제도 300㎜, 간토코신과 긴키 250㎜, 시코쿠 200㎜, 도호쿠 100㎜ 등이다. 이후 13일까지 많은 곳에서 200~300㎜, 적은 곳도 50~10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철도와 항공기를 비롯한 일본 교통 당국에는 하기비스 비상령이 떨어졌다.

이날 지지통신에 따르면 JR동일본은 야마노테(山手)선, 주오(中央)선, 도카이도(東海道)선, 소부(総武)선 등 수도권 일반전철 전 노선에서 12일과 13일 계획 운휴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JR도카이도 신칸센 도쿄-나고야(名古屋) 구간을 12일 시발부터 종일 운행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항공기도 무더기 결항이 결정됐다. 전일본공수(ANA)는 12일 도쿄 하네다(羽田) 공항과 나리타(成田) 공항을 발착하는 국내선 항공편 406편 전부를 결항한다고 발표했다. 국제선도 아침 일찍 또는 심야 편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운항을 중단키로 했다.

일본항공(JAL)도 하네다, 나리타 공항에서 발착하는 350편 대부분에 대해 결항을 결정했다.

지난 달 15호 태풍 '파사이'로 인해 나리타공항과 도쿄 도심을 연결하는 전철과 버스 운행이 중단되면서 공항에 발이 묶인 승객들.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주요 국제행사도 줄줄이 취소가 결정됐다. 일본 자위대는 오는 14일 관함식을 앞두고 12~13일 열릴 예정이었던 일반 공개 행사를 전격 취소했다.

일본에서 열리고 있는 럭비월드컵 예선 두 경기도 취소됐다. 대회조직위원회는 전일, 12일 아이치(愛知)현 도요타(豊田)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뉴질랜드와 이탈리아 경기, 요코하마(横浜)시에서 예정됐던 잉글랜드와 프랑스 간의 경기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각료 간담회에서 “국민들에게 신속하고 알기 쉽게 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지자체 등과 긴밀히 연계해 선제적인 대책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저녁에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하기비스에 대비하기 위한 관계 각료회의를 연다.

태풍 '하기비스'에 대비해 가게 창문에 테이프를 붙이고 있는 여성.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