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정부 "北어선 충돌영상 공개 방향으로 검토"

  • 기사입력 : 2019년10월11일 15:18
  • 최종수정 : 2019년10월11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정부가 북한 어선과 일본 수산청 단속선의 충돌 사고 영상 공개를 검토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NHK에 다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충돌 현장을 촬영한 영상을 공표하는 방향으로 검토한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현재 공표의 시기나 방법에 대해서는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이시카와(石川)현 노토(能登)반도 해상에서 일본 수산청 단속성과 북한 어선의 충돌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해역은 일본이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이라 부르는 곳으로, 일본 단속선이 불법 조업을 하던 북한 오징어잡이 어선에서 퇴거를 요구하던 중 발생했다. 

이에 일본 여·야당으로부터 사실관계를 명확히하기 위해 사고 당시나 그 이후 구조활동 모습을 기록한 영상을 공개하라는 의견이 나왔다. 

7일 일본 노토반도 해상에서 일본의 단속선과 충돌해 침몰한 북한 어선 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는 일본 수산청 직원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