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코레일, 오늘부터 72시간 시한부 파업…국민 불편 최소화 총력

24시간 비상수송대책본부 운영 등 안전 수송에 총력
파업 예고 기간의 승차권 환불(취소) 수수료 면제

  • 기사입력 : 2019년10월11일 13:39
  • 최종수정 : 2019년10월11일 14: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한국철도(코레일)가 철도노조 파업대비 국민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한 비상수송체제에 돌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전국철도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9시부터 14일 9시까지 72시간 시한부 파업을 예고했다. 이에 한국철도는 부사장을 반장으로 하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지난 7일부터 24시간 운영하며 파업 종합수송대책을 마련했다.

한국철도 시그니쳐 로고 [사진=코레일]

코레일은 우선 이용객이 많고 국민 민감도가 높은 출퇴근시간 수도권전철과 KTX에 내부 직원과 군 인력 등 동원 가능한 대체인력을 우선적으로 투입해 열차운행 횟수를 최대한 확보할 예정이다.

파업 예고 기간 중 열차 종류별 평시 대비 운행률은 △수도권전철 평시 대비 88.1%(단, 11일과 14일 출근시간은 평시와 같이 정상 운행함) △KTX 72.4% △일반열차인 새마을호 61.8%, 무궁화호 66.7% 수준이다.

화물열차는 한국철도 내부 대체기관사를 투입해 평시 대비 32.1%로 수출입 및 산업 필수품 등 긴급 화물 위주로 수송한다.

파업 시 운용 인력은 필수유지인력 9616명, 대체인력 4,638명 등 총 1만4254명으로 평시 인력 2만3041명의 61.9% 수준이다.

이에 대체인력은 열차 운행 경험과 비상상황 대처능력을 갖춘 유자격자로서 철도안전법 및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법정교육과 충분한 실무수습교육을 마친 인력이 투입될 방침이다.

기관사 대체인력은 모두 기관사 면허 소유자로 특히 군 인력(전동열차 기관사, 차장)은 업무투입 전에 현장실무수습 등 충분한 교육을 거쳐 투입함으로써 안전 확보에 역점을 뒀다.

파업으로 인해 야기되는 국민의 불편을 고려해, 운행하지 않는 열차의 승차권 발매를 제한하고 미리 예매한 고객에게 문자메시지(SMS)를 발송해 안내하고 있다.

한국철도는 마지막까지 노사 협의에 성실히 임할 것이며, 파업 에 들어간다면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열차 안전 운행과 국민 불편 최소화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외에 한국철도는 파업 예고 기간의 취소되지 않은 승차권이 2만7000여석(10일17시 현재)에 달한다며 홈페이지로 운행 중지 예정 열차를 확인해 예약의 취소나 변경 또는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파업 예고 기간의 승차권 환불(취소)나 변경에 대한 수수료를 면제하고, 열차 운행이 중지된 경우 전액 환불 가능하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