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전자, 獨서 '파운드리 포럼' 개최...유럽 자동차 시장 공략

행사 규모 확대해 유럽지역 고객들과 네트워킹 강화
전기차 등에 사용 가능한 반도체 파운드리 플랫폼 주목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19:12
  • 최종수정 : 2019년10월10일 1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자동차용 반도체 솔루션을 비롯한 최첨단 파운드리 공정 포트폴리오를 유럽 시장에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10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19 뮌헨'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은승 삼성전자 사장은 독일에서 개최한 파운드리포럼에서 최신 기술에 대해 소개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포럼에서 최첨단 고성능 12인치 극자외선(EUV) 공정에서부터 8인치 공정까지 광범위한 파운드리 솔루션을 소개했다. 자율주행, 5G, 고성능 컴퓨터(HPC), 사물인터넷(IoT) 등에 적용하는 공정과 패키지 필수 기술을 하나로 묶은 '파운드리 플랫폼'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특히 강조한 부분은 자율주행과 전기 자동차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자동차용 반도체 파운드리 플랫폼이다. 

삼성전자는 자율주행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의 자동차용 반도체에 성능과 안정성이 검증된 28나노
완전공핍형 실리콘 온 인슐레이터(FD-SOI)와 14나노 공정을 활용하고 있다. 향후에는 첨단 8나노 공정으로 확대해 고객 수요에 대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 사장은 기조연설에서 "매년 더 많은 고객과 파트너들이 파운드리 포럼을 찾아주는 것을 보며 삼성전자 파운드리가 고객과 함께 성장하고 있음을 실감한다"며 "첨단 파운드리 기술과 에코시스템으로 최고의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포럼에는 작년 대비 40% 이상 늘어난 유럽 지역 팹리스 고객과 파트너들이 참가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기술과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전시 부스를 연 기업이 지난해 대비 60% 증가했다"며 "삼성의 파운드리 사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포럼을 끝으로 5월부터 시작된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19' 일정을 마무리한다. 파운드리 포럼은 삼성전자가 국내외 팹리스 고객과 파트너들을 초청해 파운드리 최신 기술 현황과 응용처별 솔루션을 공유하고 협력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2016년부터 매년 전세계에서 개최하고 있는 행사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17일 미국 산호세에서 개발자들을 위한 'SAFE(Samsung Advanced Foundry Ecosystem) 포럼'을 처음으로 개최해 신규 응용처를 중심으로 지적재산권(IP,) 자동화 설계 툴(EDA, Electronic Design Automation), 패키지 등의 에코시스템을 소개할 계획이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