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허점 없도록 살펴야"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회의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16:49
  • 최종수정 : 2019년10월10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에 허점이 없도록 철저히 살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낙연 총리는 10일 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이 같이 밝혔다.

미등록 잔반 급여 농가를 언급한 이낙연 총리는 "사각지대를 놓치고 있었던 것 아닌가 하는 점이 있다"며 "잔반 급여뿐만 아니라 다른 종류의 빈틈도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어떤 허점도 없도록 철저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제 18호 태풍 ’미탁‘ 대비 및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01 alwaysame@newspim.com

이낙연 총리는 또 "이미 살처분 예방 처분이 끝난 곳을 포함해 진행되는 곳의 바이러스가 다른 지역으로 옮아가지 않도록 철저히 대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낙연 총리는 "비무장지대(DMZ) 내 소독과 방역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의 고강도 예방적 살처분 방침을 우려하는 한돈 농가에 이 총리는 "어떤 처분이든 농가에 손해가 가지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준비해놓고 있다"며 안심시켰다.

끝으로 이 총리는 "이번 사태를 겪으며 축산의 선진화가 시급하다는 생각을 다시 확인했다"며 "양돈을 비롯한 축산의 선진화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