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인물] 부산국제영화제서 여자 배우상 받은 '중국의 줄리아로버츠' 야오천

안방극장 돌풍, 드라마 '도정호'로 제2의 전성기
2012년 中 SNS서 2000만 명 팔로워 보유 '웨이보의 여왕'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17:44
  • 최종수정 : 2019년10월11일 10: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주 기자 = ‘중국의 줄리아로버츠’로 불리는 톱스타 배우 야오천(姚晨, 40)이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가족 드라마 ‘도정호(都挺好)’가 올해 상반기 중국에서 안방극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면서다. 야오천은 이 드라마로 최근 개막한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콘텐츠어워즈에서 여자 배우상을 거머쥐었다. 결혼 후 아내와 두 아이의 엄마로 연예계 드문 활동을 보이던 그가 다시 한번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것이다.  

배우 야오천이 지난 6일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콘텐츠어워즈에서 받은 여자 배우상을 들고 있다. [사진=바이두]

중국 매체 텐센트 신문에 따르면 지난 6일 드라마 ‘도정호’에서 여주인공을 맡았던 야오천이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콘텐츠어워즈에서 여자 배우상을 받았다. 아시아콘텐츠어워즈는 올해 신설된 시상식으로 아시아 전역의 우수한 TV 드라마를 대상으로 여자 배우상 등 8개 부문의 수상자를 선정했다.

이날 야오천은 “이 상을 받게 돼서 영광이다. 도정호는 현대 중국 가정의 문제를 진지하면서도 유쾌하게 풀어내 중국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 드라마가 아무쪼록 한국과 아시아 국가의 시청자들을 만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이 드라마에서 야오천은 오빠 둘만을 편애하는 부모님과 오랫동안 연을 끊고 살다 엄마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집안의 만능 해결사 역할을 해내는 커리어우먼 셋째 딸 쑤밍위(蘇明玉)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 호평을 받았다.

드라마 ‘도정호’는 남아선호, 캥거루족 등 많은 이들의 공감을 끌어내면서 14억 중국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시청률이 1%만 되도 대박으로 치는 중국 드라마 시장에서 ‘도정호’는 무려 2%가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올해 상반기 최고 인기 드라마로 등극했다.

야오천은 1979년생으로 중국 푸젠(福建)성에서 평범한 가정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소심한 성격에 큰 입 등 서구적인 외모로 또래로부터 놀림도 받았다. 성격 극복 차원에서 부모님의 권유로 무용을 시작한 그는 14살 때 운 좋게 베이징의 유명 무용학교에 진학한다. 하지만 이후 무용수로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자 과감하게 진로를 바꿔 예술인 양성 대학인 베이징영화학원의 연기과에 진학해 배우의 꿈을 꾸기 시작한다.

2003년 대학을 졸업한 그는 2006년 코미디 무협 드라마 ‘무림외전(武林外傳)’으로 대중에게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다. 이후 2010년 첩보 드라마 ‘첸푸(潛伏)’에서 여주인공 추이핑(翠平) 역으로 일약 톱스타가 됐다.

야오천은 한때 중국의 대표 SNS인 웨이보에 수많은 팔로워(구독자)를 보유해 ‘웨이보의 여왕’으로 불렸다. 웨이보 계정을 처음 개설한 2009년 빼어난 미모와 함께 특유의 솔직함과 유머감각 넘치는 게시 글로 팔로워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이러한 수식어가 따라붙게 되었다.

2012년에는 약 2000만 명에 달하는 팔로워 수를 거느리면서 중국에서 최대 팔로워를 가진 스타가 됐다. 

인기 정상에 오른 야오천은 액션 범죄 영화 ‘폭풍(風暴)’, 드라마 ‘이혼변호사(離婚律師)’ 등 각종 작품에 주연으로 등장하며 명실상부 톱스타로서의 자리를 꿰찼다.

드라마 도정호에서의 출연 모습 [사진=바이두]

야오천은 2010년 6월 UN 난민기구 중국지역 홍보대사로 임명된 후 7년간 필리핀과 태국 등지의 난민 구호에 적극 힘쓴 바 있다.

또 2013년과 2014년 연속으로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전 세계에서 영향력 있는 100인’에 들기도 했다. 

그는 2003년 대학 동기였던 배우 링샤오수(淩瀟肅)와 결혼했으나 남편의 외도 등 스캔들로 2011년 이혼했다. 이후 2012년 작품을 통해 만난 유명 촬영감독 차오위(曹郁)와 재혼해 슬하에 자녀 2명을 두고 있다.

재혼 후 뜸한 활동을 보이던 야오천은 지난해 영화 ‘너를 찾아서(找到妳)’로 스크린에 복귀했다. ‘너를 찾아서’는 2016년 제작한 한국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중국에서 약 2억 6613만 위안(약 435억원)에 달하는 박스오피스를 기록했다.

야오천은 이번 드라마 ‘도정호’의 인기를 바탕으로 꾸준한 작품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지난 6월부터 미스터리 영화 ‘구이화퍄오샹(桂花飄香)’ 촬영에 한창 매진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eunjoo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