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아우디 Q7 ‘20% 할인’ 논란에 A6 소비자 고심

Q7 출시가 7848만원→10월 6250만원
아우디 딜러 “A6는 주력모델..할인폭 크지 않을 것”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16:53
  • 최종수정 : 2019년10월10일 17: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아우디의 베스트셀링카 A6 출시 소식에 소비자들이 고민에 빠졌다. 앞서 출시한 Q7의 할인율이 제각각인 탓에 초기 구입 시 손해볼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다.

10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아우디코리아는 오는 23일 더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 출시행사를 갖는다. A6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와 어깨를 견주는 강자로, 예비 구매자들의 기대가 큰 모델이다.

소비자들은 A6에 대해 기대하면서도 일찍 구매할 경우 가격에서 손해를 보지 않을까 고민한다. 불과 지난달 출시된 아우디 Q7의 할인율을 놓고 일각에서 불만을 제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우디 A6 [사진=아우디코리아]

아우디 Q7 출시 당시 가격은 약 7848만원이었으나 10월 넘어서 파이낸셜, 로열티 등 혜택을 다 더해 현재 Q7을 구매할 수 있는 최저 가격은 6250만원으로 알려졌다.

한 달 만에 약 20% 할인에 가격 차이가 벌어지자, 소비자들은 출시하자마자 산 사람은 바보가 됐다며 불만을 토로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수입차는 구입 시기 및 방법에 따라 5~10% 할인받는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아우디코리아는 올해 1월 700대, 2월 1717대, 3월 142대를 판매했으나 환경부 인증 지연 등으로 인해 신차 출시가 미뤄져 4월과 5월은 단 한대도 판매하지 못했다.

이어 6월 1대, 7월 2대, 8월 205대 판매했으며 9월 한달 동안 A5 460대, Q7 1513대를 팔아치워 1996대를 기록했다. 이를 통해 Q7은 메르세데스-벤츠 E300 1883대를 잇는 9월 베스트셀링카 2위로 단숨에 등극했다. 

한 소비자는 “할인이 한달만에 대폭 적용될 것이라는 얘기는 듣지 못했다”면서 “먼저 산 사람만 피해자가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다른 소비자 역시 “(딜러로부터) 한정 판매에 9월을 넘겨 구매 시 계약 조건이 더 나빠질 것이라고 했다”고 언급했다.

이런 분위기는 출시를 앞둔 A6에도 나타나고 있다. A6 구매 예정자는 “A6는 2016년에도 이번 사태와 같은 일이 있었다”면서 “인기 모델이라 가격이 어떻게 적용될 진 모르겠지만 다른 소비자들도 아우디 차를 출시 초에 사는건 다 망설여질 것”이라고 말했다. 

수입차 업계는 A6가 초기에 Q7만큼 할인공세를 펼치진 않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한 아우디 딜러는 “어느정도 할인은 들어가겠지만 주력상품을 큰 폭으로 할인하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연내 추가할인 가능성은 충분히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수입차 딜러는 “수입차 중에서도 아우디는 출시 이후 실제 인도가격이 저렴해 지는 경우가 많다”며 “짧은 기간 큰 할인이 들어가는 상황은 문제이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혜택이 커지는 것은 염두에 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우디코리아 관계자는 “고객에 판매되는 가격 차이는 딜러사들의 재량으로 결정하는 문제”라면서 직접적인 언급은 피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