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한국씨티은행, 기후변화 대응위해 3억원 후원

한국세계자연기금과 '내일을 위한 변화' 후원 협약식 체결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15:27
  • 최종수정 : 2019년10월10일 15: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한국씨티은행은 한국세계자연기금(WWF-Korea)과 기후행동 파트너십 '내일을 위한 변화' 후원 협약식을 맺고, 씨티재단 후원금 약 3억원(25만 달러)을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로 2년차인 기후행동 파트너십 '내일을 위한 변화'는 기후변화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증진과 기업들의 행동 변화를 촉진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부문별 선정 기업과 소통을 강화해 기업의 기후 및 에너지 선언을 유도하는 것이 목표다.

또 청년환경단체와 협업해 국내 서포터즈 운영을 강화하는 등 국내 기후행동 촉진에도 일조할 예정이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우측)과 손성환 WWF-Korea 이사장 [사진=한국씨티은행]

이정미 한국세계자연기금 선임국장은 “작년 제48차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총회에서 승인된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를 기반으로 국제사회가 지구의 평균 기온 상승을 1.5℃ 이내로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나라에서도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 행장은 “최근 열린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가 큰 화제가 될 만큼 이제 기후행동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가고 있다”며 “한국씨티은행은 지속 가능한 사회 구현을 위한 책임있는 기업 시민으로 이번 프로그램에 연속 후원 및 참여함을 의미있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