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2019 국감] 서울대 국감, 野 ‘조국 딸’ 공격에 與 ‘나경원 아들’ 반격

“인턴 의혹, 비리 확신 영역...병원 진단서도 조작”
“나경원 아들 포스터 취소해야...예일대 합격 취소 가능”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14:54
  • 최종수정 : 2019년10월10일 14: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송다영 기자 =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을 두고 여·야가 설전을 벌였다. 야당 의원들이 조 장관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과 진단서 조작 의혹을 제기하자, 여당 의원들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학술 포스터 작성에 문제가 있다고 반격했다.

◆ “공익인권법센터, 조국 일가 사익센터...병원진단서 조작돼”

10일 교육위 국감에서 전희경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딸의 경우 언론과 인터뷰에서 인터넷 공고를 보고 (인턴에) 지원했다고 했다”며 “서울대에서 받은 자료에 의하면 서울대는 해당 공고를 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건 조직적으로 이뤄지는 문제”라며 “공익인권법센터가 아니라 조국 일가에 대한 사익 인권법센터”라고 비판했다.

특히 “(검찰의)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 당시 PC에서 친분 있는 변호사 자녀 인턴 서식 증명서가 직인이 찍히지 않고 나왔다”며 “이 정도 되면 합리적 의심이 아니라 비리가 있었다는 확신의 영역으로 들어가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공익인권법센터 컴퓨터가 오래돼 고장나 관련 자료를 폐기해 다 알 수 없다”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10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서울대 등 수도권 국립대학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10 mironj19@newspim.com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딸이 받은 병원 진단서가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조 장관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합격자 발표 다음 날 서울대병원에서 진단서를 발급받았다”며 “하루만에 진단서를 발급받아야 할 시간이 촉박하다. 진료 대기시간 감안하면 진단서 발급되기가 가능성이 없다고 보여진다”고 했다.

이어 “의심스러운 이유는 2014년 10월 발행된 진단서 사본을 보면 워터마크가 없다. 진단서가 제대로 된 것인지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며 조 장관 딸이 발급받은 진단서를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오 총장은 “법률 검토를 받아 보니 개인정보에 해당한다”며 “저희들이 진단서를 제공하는 것이 위법일 수 있어 조심스러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개인이 진료를 받고 그것에 대한 내용을 타인이 밝힌다면 의료법 위반일 수 있다”고 답했다.

◆ “나경원 아들 ‘포스터’ 취소해야...예일대 합격 취소 가능”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아들 김모 씨의 학술 포스터 작성에 문제가 있다며 맞불을 놨다.

서울대학교 정문 전경 /김학선 기자 yooksa@

박경미 민주당 의원은 “김모 군 포스터는 논문이 아니라는 변명이 있는데, 포스터는 논문 전 단계”라며 “포스터를 신청한다고 모두 받아 주는 게 아니라 엄격한 심사를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4년 당시 여당 유력 정치인이 서울대 윤모 교수에게 과학경진대회 실험실을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고 청탁했다”며 “해당 교수는 청탁을 거절하지 못하고 연구실 기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연구를 하는데 연구윤리심의(IRB)를 받지 않은 것도 문제”라며 “유력 정치인이 부탁해 어쩔 수 없이 IRB 건너 뛰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조 장관 딸 논문이 취소된 첫 이유가 IRB를 거치지 않고 허위 기재한 것”이라며 “김모 군의 중요한 스펙인 과학경진대회 수상과 포스터도 취소될 가능성이 높고, 예일대 입학도 취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오 총장은 별다른 답을 하지 않고 침묵을 지켰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