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정부,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7년간 4000억원 투자"

"천안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테스트 배드 구축할 것"
"4년간 2천명 규조 디스플레이 연구인력 배출 "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12: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10일 14: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삼성의 총 13조1000억 원 규모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신규투자를 환영하며 정부도 향후 7년간 4000억 원의 예산을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개발에 투자하는 등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충청남도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개최된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및 상생 협력 협약식'에 직접 참석해 "오늘 신규투자 협약식은 세계 1위 디스플레이 경쟁력을 지키면서 핵심소재·부품·장비를 자립화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으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축하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들께 좋은 소식을 전해준 이재용 삼성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비롯해 함께 한 기업인, 대학, 연구기관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직접 감사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세계 1위의 OLED 경쟁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도 선점해야 한다. 정부는 이를 위해 향후 7년간 4000억 원의 대규모 예산을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개발에 투자할 것"이라며 "이것이 마중물이 돼 민간의 투자가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공약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충남 천안에 신기술을 실증·평가하는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소재·부품·장비 기업이 개발한 신기술이 빠르게 상품화되도록 하겠다"고 했고, "OLED 장비의 핵심부품 개발에 대한 지원도 강화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디스플레이 전문인력 양성에도 힘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향후 4년간 2천 명 규모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연구인력과 산업인력을 배출해 세계 1위의 경쟁력을 지키겠다"며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맞춤형 기술인력 보호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디스플레이 산업은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의 근간으로 최근 출시된 갤럭시 폴드와 같은 획기적인 제품도 우리의 디스플레이 경쟁력이 없었다면 세상에 빛을 보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다시 한번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점해 시장의 판도를 바꿔나간다면 우리는 세계 1위 디스플레이 경쟁력을 확고히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날 협약식에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에 2025년까지 총 13조1000억원(시설투자 10조원, R&D투자 3조1000억원) 투자계획을 확정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협약식 본행사 전에 삼성디스플레이 생산공장을 방문하여 임직원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연구개발 직원과의 만남을 통해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대한 설명을 들었으며, 통합운영센터를 방문하여 화상통화로 생산 현장의 직원들과도 대화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