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LG유플러스,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5G 등 중소기업과 협업"

  • 기사입력 : 2019년10월09일 14:10
  • 최종수정 : 2019년10월09일 14: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권기홍, 이하 ‘동반위’)와 ㈜LG유플러스(대표이사 부회장 하현회, 이하 ‘LG유플러스’)는 지난 8일 동반성장위원회 중회의실(서울 구로)에서 ㈜유비쿼스(협력사 협의체 대표사)와 함께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이하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유플러스는 협력 중소기업의 혁신역량 강화를 통한 임금격차 해소를 위하여 향후 3년간 협력 중소기업과 종업원에게 총 2222억원 규모의 혁신주도형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협력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동기술개발 부문은 LG유플러스의 핵심개발 사업을 협력중소기업과의 공동R&D를 통해 개발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5G 생태계 선순환 선도를 위한 기술연구과제 ▲5G 코어망 집선스위치 ▲5G 전송망 백홀장비 국산화 ▲5G 장애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한 통합광선로감시시스템 개발과제 등 협력 중소기업의 통신장비 원천기술력 확보 및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것으로 총 500억원 규모에 이른다.

LG유플러스는 협력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기술경쟁력 강화와 대․중소기업간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향후 3년간 총 2222억원 규모의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상생협력 모델을 도입하고,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을 철저히 준수하기로 했다. 협력 중소기업은 협력기업간 거래에서도 대금의 결정, 지급 시기 및 방식에 대해 위 사항을 준수하며, ▲R&D, 생산성향상 등 혁신 노력을 강화해 LG유플러스의 제품‧서비스 품질 개선, 가격경쟁력이 제고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임직원 근로조건 개선과 신규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동반위는 LG유플러스와 협력 중소기업의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 및 동반성장 활동이 실천되도록 혁신 기술 구매 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적극 협력하고 매년 우수사례를 도출·홍보하기로 했다.

권기홍 위원장은 “LG유플러스는 2018년 동반성장지수평가에서 ‘최우수’등급을 받는 등 협력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에 앞장서 온 동반성장 선도 기업”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선순환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고 통신업 전체의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이혁주 부사장, 동반위 권기홍 위원장, (주)유비쿼스 이상근 대표이사(왼쪽부터).[자료제공=동반위]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