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연, '김동열 원장 성희롱·폭언 의혹'에 "사실무근"

국정감사 관련 의혹 지적에 박영선 장관 "감사 중"

  • 기사입력 : 2019년10월08일 17:32
  • 최종수정 : 2019년10월08일 1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김동열 중소기업연구원 원장의 성희롱·폭언 의혹에 대해 중기연구원 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해명했다.

8일 국회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국정감사에서 김동열 원장의 성희롱·폭언 의혹에 대한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중기연구원 측은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며 일부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김동열 [뉴스핌DB]

중기연구원은 이날 "보도 자체가 신고자에 대한 심각한 2차 피해 등의 우려가 있어 극히 유감"이라며 "신체 접촉‧폭언‧욕설 등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또, "계약직 A씨는 정규직 직원으로서 계약직 신분 유지를 위해 외부에 알리지 않았다는 표현 역시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이종배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동열 중소기업연구원장이 성희롱, 직장 내 괴롭힘으로 중기부 감사를 받고 있느냐"고 질문했으며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법률적 검토를 하고 있어 확인해드리기가 어렵다. (감사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한 매체는 김동열 중소기업연구원장이 여직원 A씨를 성희롱하고 직원들에게 폭언했지만, A씨는 김 원장의 행위에도 계약직 신분을 유지하기 위해 이를 외부에 알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