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SK건설,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1500억 증액 발행

모집 금액 800억원...최종 약 3300억원 몰려
자산운용사 등 기관투자가 대다수

  • 기사입력 : 2019년10월08일 16:31
  • 최종수정 : 2019년10월08일 1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SK건설은 오는 14일 '제160회 3년 만기물 회사채(신용등급 A-)'를 총 1500억원으로 증액 발행한다고 8일 밝혔다. 발행금리는 민간채권평가회사에서 제공한 금리(민평금리) 대비 0.31%포인트(P) 낮춰 오는 11일 확정된다.

지난 2일 실시한 회사채 수요 예측에서 모집 금액 800억원의 4배를 넘는 약 3300억원 자금이 몰렸다. 자산운용사를 비롯한 기관투자가들의 참여 비중이 대다수를 이뤘다. 대표주관사는 SK증권과 NH투자증권이고, 인수단은 미래에셋대우와 DB금융투자가 맡았다.

SK건은 토목, 건축 및 화공·발전플랜트를 포함한 공종별로 다변화된 사업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개발형사업 중심의 고부가가치 사업모델을 통해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구축해가고 있다.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 중이다. 지난 6월에는 영국 실버타운 터널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SK건설 관계자는 "이번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을 통해 SK건설의 기업가치가 금융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