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2019 국감] '소공연 정치참여 이슈'에 박영선 "민노총 사례와 다르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08일 13:48
  • 최종수정 : 2019년10월08일 13: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민경하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소상공인연합회의 정치활동을 위한 정관 개정 움직임에 대해 사실상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기부 국정감사에서 소공연 정치 참여 이슈와 관련 "노동단체와의 형평성 차원에서 전향적검토가 필요하지 않겠느냐 생각한다. 이런 인식에 대해 경청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는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박 장관은 "경청하고 있다"면서도 "민주노총의 사례를 말씀해주셨는데, 그 경우 연합회는 중소기업중앙회나 대한상공회의소와 같은 단체와 달리 대표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답했다.

'정치관여 금지 정관개정한 것에 대해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연합회가 낸 자료가 충분하지 않다. 지금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변했다.

7일 서울 중구 웨스턴 조선호텔에서 열린 플뢰르 펠르댕 전 프랑스 장관 면담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2019.10.07 [사진=중소벤처기업부]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