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피치, 사우디 아람코 신용등급 A+에서 A로 강등

  • 기사입력 : 2019년10월08일 04:09
  • 최종수정 : 2019년10월08일 04: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의 신용등급을 'A+'에서 'A'로 한 단계 강등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7일(현지시간) 아람코의 신용등급을 사우디의 국가 신용등급과 같은 'A'로 한 단계 강등하고 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피치는 등급 하향의 이유에 대해 "지난 14일 아람코 석유시설에 발생한 공격 이후 중동 지역의 지정학적 위험이 증가하고 사우디의 재정이 악화된 점을 고려했을 때 아람코의 신용 등급을 A+에서 A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아람코의 신용 등급 조정은 이르면 올해 말로 예정된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이뤄진 점이라 주목된다. 아람코는 지난 1일 웹사이트를 통해 내년 회계연도에 주주들에게 총 750억달러의 배당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공시했다.

피치는 "IPO로 아람코의 연간 영업 및 재무 성과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아람코의 독자신용도(SCP)는 종전 'AA+'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30일 피치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국가 신용등급을 'A+'에서 'A'로 한 단계 강등하며 아람코의 석유시설 공격 이후 높아진 중동지역의 지정학 및 군사적 위험과 악화된 사우디 재정 상태를 이유로 들었다.

당시 피치는 "생산은 9월 말까지 완전히 회복됐지만 사우디에 대한 추가 공격이 이뤄져 경제적 피해가 발생할 리스크가 있다"고 설명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샤이바 유전에 위치한 아람코의 석유탱크 [사진=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