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최경주·노승열·임성재 등 참여 '제네시스 주니어 스킬스챌린지' 성료

  • 기사입력 : 2019년10월07일 18:04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18: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 남자골프의 현재와 미래를 잇는 ‘제네시스 주니어 스킬스 챌린지’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제네시스는 7일 오전 8시부터 오후 3시까지 인천 송도의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프로 6명, 남자 주니어 골퍼 24명이 참가한 가운데 총 6개 팀으로 나누어 ‘제네시스 주니어 스킬스 챌린지’를 진행했다. 

연습중인 주니어 골퍼들. [사진= 크라우닝]
종합우승을 차지한 이형준 조. [사진= 크라우닝]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개최 원년인 2017년에 함께 시작된 ‘제네시스 주니어 스킬스 챌린지’는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유명 투어프로들이 다양한 재능을 기부하는 사회공헌성 프로그램이다.

행사 당일 전국적으로 흐리고 비까지 왔지만, 평소 동경하는 투어프로들을 직접 만나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주니어 골퍼들의 열정만큼은 막을 수 없었다. 특히 국내외 투어에서 활약 중인 최경주, 노승열, 임성재, 이태희, 이형준, 문경준 총 6명의 선수들도 궂은 날씨에도 주니어 골퍼들에게 세심한 레슨과 노하우를 전달하는 등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했다.

참가 주니어 골퍼들은 투어프로들의 레슨 이후 드라이브샷, 피칭샷, 칩샷, 퍼팅 총 4가지 종목에서 대결을 펼쳤다. 개인상 부문에서는 김대웅(인천 예송초 6년)이 드라이브샷 1위, 손제이(부산 가동초 3년)가 피칭샷 1위, 장재용(경기 월롱초 5년)이 칩샷 1위, 엄승유(천안 불무초 2년)가 최연소 참가자로 퍼팅 1위를 각각 기록했다.

종목별 종합 점수로 순위를 결정짓는 단체상 부문에서는 김선중(경기 다솜초 6념), 김승헌(인천 신정초 5년), 윤병찬(화성 월문초 4년), 엄승유(천안 불무초 2년)로 구성된 이형준 담당팀이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이 대회에는 천안 불무초 2학년에 재학중인 엄승유(형), 엄승호(동생) 형제는 1분차 쌍둥이이자 최연소 참가자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쌍둥이 형제는 올해 1월부터 골프를 시작한 새내기 골퍼로, 형인 엄승유 어린이는 퍼팅 부문에서 고학년 형들을 제치고 최연소 개인 우승을 차지해 주위의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엄승유 어린이는 “골프가 게임보다 더 재밌다. 삼촌들이랑 사진도 찍고, 사인도 받고, 레슨도 받아서 너무 좋았고, 다음에 또 참가하고 싶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주니어 골퍼들이 투어프로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후 미니 라운드를 진행하는 동안, 학부모들은 한국남자골프의 맏형, 최경주와 유익한 시간을 보냈다. 최경주는 학부모를 대상으로 해외투어 진출 및 선수 생활의 노하우를 주제로 특별 강연을 진행하며 학부모들로부터 많은 공감과 호응을 얻었다.

올해로 3회 연속 행사에 참석한 최경주는 “주최사인 제네시스의 좋은 뜻에 동참하고자 매년 본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어린 아이들이 정말 좋아하는 모습에 힘이 절로 난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지원 부탁을 드리고, 다시한번 대회 관계자 여러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제네시스가 주최하고, 한국프로골프투어가 주관하는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은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 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개최된다. 이번 ‘제네시스 주니어 스킬스 챌린지’에 참가한 어린이 중 1명은 주니어 골퍼 대표로 대회 최종 라운드 종료 후 시상식에서 우승 트로피를 전달하는 에스코트 세레머니를 진행할 예정이다.

스윙 레슨 중인 임성재. [사진= 크라우닝]
어드레스를 코치하는 최경주. [사진= 크라우닝]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