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아프리카돼지열병, 최우선 과제는 남쪽 확산 막는 것"

"국가 가축전염병 대응체계 획기적 강화해야"
"태풍 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서두르겠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07일 15:07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과 관련해 "이번 기회에 국가가축 전염병 대응 체계를 획기적으로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7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최우선 과제는 다른 지역, 특히 남쪽으로의 확산을 막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강화, 김포, 파주, 연천 등 발생지역에서 사육하는 모든 돼지를 예방적 살처분을 넘어 전량 수매비축하는 등 전에 없던 과감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유엔군 사령부와의 협의와 북측에 대한 통보절차를 거쳐 비무장지대(DMZ)를 포함한 민간인 통계선 이북 전 접경지역에 군 헬기 항공방제를 실시하고 있다"며 "양돈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보상금 지급과 생계안정 자금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세심하게 챙기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상대적으로 질병관리가 쉬운 스마트 축사 등 축산 시스템을 선진화하는 방안도 속도있게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가축전염병은 축산농가만의 문제가 아니다. 축산 가공 등 관련 산업의 수출과 관광산업, 소비위축 등 국가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며 "가축 전염병 바이러스 연구와 백신 개발, 역학 조사 등을 종합적으로 수행하는 연구기관 설립을 포함해 다양한 방안을 국가적 과제로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17호 태풍 타파 피해와 관련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서둘러 정부 지원이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신속한 복구와 구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공공시설 뿐만 아니라 사유시설의 응급복구에도 행정력을 충분히 지원하고 이재민들의 긴급구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번 태풍피해에서 가장 두드리지는 것은 가을 태풍의 집중호우에 따른 축대 붕괴와 산사태 등이 큰 인명피해로 이어졌다는 점"이라며 "정부는 지지체와 협력하여 집중호우에 취약한 지역과 시설에 대한 대대적 점검과 함께 안전관리를 전반적으로 강화하는 대책을 실효성 있게 세워달라"고 지시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