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우리은행, SK텔레콤·11번가와 쇼핑몰사업자 신용대출 개발

비금융데이터를 활용한 공급망금융(SCF) 상품 출시

  • 기사입력 : 2019년10월07일 10:59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10: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우리은행은 SK텔레콤, 11번가와 '혁신‧금융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서비스 개발 및 사업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은행은 온라인 마켓 영세 소상공인을 위해 SK텔레콤의 비금융데이터를 활용한 공급망금융(SCF)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SCF는 온라인마켓 판매자의 매출채권을 담보로 해당 매출대금을 은행이 선입금하는 대출상품이다.

우리은행은 우선 11번가에 입점한 중소 판매자를 대상으로 SCF상품과 저금리 신용대출 상품을 오는 내년 상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낮은 매출과 담보 부족으로 금융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판매자도 비금융데이터를 활용한 대안신용평가 모형에 의해 높은 한도와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어, 금융비용을 절감하고 현금유동성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게 된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지난 2일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대안신용평가 활성화를 위해 통신, 이커머스 등의 비금융데이터를 신용평가 모형에 사용할 수 있도록 '금융규제 샌드박스' 비금융정보 신용조회업 특례 사업자로 SK텔레콤을 지정했다.

우리은행은 SK텔레콤이 제공하는 다양한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영세 소상공인의 신용을 평가하기 위한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 할 수 있게 됐으며, 제휴사간 비금융데이터 전송에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적용해 보안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SK텔레콤, 11번가와 '혁신‧금융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서비스 개발 및 사업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우리은행]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