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트럼프 '중국 바이든 수사 촉구'에 공화당 의원들도 '반발'..."부적절한 일"

  • 기사입력 : 2019년10월07일 11:12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에 대한 비리 의혹 수사를 촉구한 것과 관련해 친정인 공화당에서도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6일(현지시간) 미 의회 전문 매체 더 힐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바이든 부자에 대한 조사를 요청하자, 일부 공화당 의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2년 대선 당시 공화당 후보였던 밋 롬니(유타)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과 우크라이나에 조 바이든에 대해 조사하라고 한 대통령의 뻔뻔하고, 전례 없는 요청은 잘못됐으며 끔찍하다"고 비난했다. 

공화당의 수전 콜린스(메인) 상원의원은 "중국에게 정적을 조사하는 데 참여하라고 요청한 것은 큰 실수라고 생각한다"면서 "전적으로 부적절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벤 세스(네브래스카) 상원의원도 "미국인들은 중국 공산주의자들에게서 진실을 찾지 않는다"면서 "만약 바이든의 아들이 중국에게 자신의 이름을 팔아넘겨 법을 어겼다면, 이것은 미국 법원이 다뤄야 하는 문제이다. 고문 수용소를 운영하는 공산주의자 폭군이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중국에서 일어났던 일이 우크라이나에서의 일처럼 나쁘다"며 "우크라이나뿐만 아니라 중국도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헌터 바이든이 중국과 거래를 통해 돈을 챙겼다고 주장해왔다. 조 바이든이 부통령이었던 2013년 헌터 바이든은 부친의 중국 방문 일정을 동행했다. 이후 며칠 뒤 헌터 바이든이 무보수 이사로 재직하던 사모펀드 BHR파트너스가 중국은행(BOC)으로부터 15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받았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부분을 문제삼고 있다. 부친의 후광을 이용해 거액의 돈을 챙겼다는 이유에서다.

조 바이든 미국 전 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