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전북도, 돼지와 함께 위험지역으로의 소 반출·입 금지

거점소독시설 4곳 추가 설치, 긴급 특별교부세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10월06일 16:18
  • 최종수정 : 2019년10월06일 1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전주=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 강화을 위해 위험지역(경기도, 인천, 강원도, 충남도)으로의 소(생축) 반입⋅반출을 제한한다고 6일 밝혔다.

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 파주와 김포지역에서 계속 확산됨에 따라 소를 운반하는 차량이 도축장 등을 오가며 오염원을 옮길 수 있다고 보고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

전북도청 전경[사진=전북도]

이에 앞서 전북도는 지난달 26일부터 돼지, 분뇨, 사료 등의 도내 반‧출입을 전면 금지해 왔다.

또한, 지난 3일 가축방역심의회에서는 도내 양돈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전북도와 유통 거래가 많은 전남 지역으로의 돼지(생축‧분뇨‧사료‧정액) 반‧출입을 오는 7일부터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전남은 아프리카돼지열병 1차 발생 이후 지난달 17일부터 전북지역을 제외한 타 시‧도 돼지 반출입 금지를 유지해 질병 발생의 위험성이 적다고 판단함에 따른 조치이다.

전북도는 돼지‧소의 반출입 금지와 함께 거점소독시설을 추가 설치하여 차단방역을 14개 시‧군 26개소에서 4개소를 추가 설치하여 총 30개소를 24시간 운영하기로 했다.

따라서 지난달 27일 도 예비비 19억 7500만원을 긴급 지원한데 이어 행안전부 특별교부세 6억 4000만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lbs096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