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라니티딘 처방 상위품목 ‘알비스정·라비수정·큐란정’

정춘숙 의원 “현재 복용 의약품 목록 확인 필요”

  • 기사입력 : 2019년10월06일 12:52
  • 최종수정 : 2019년10월06일 12: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발암물질 원료 사용한 라니티딘 계열 의약품 중 알비스정과 라비수정, 큐란정 등이 가장 많이 처방된 품목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발암물질 원료를 사용한 라니티딘 성분 의약품 중 처방이 많은 상위 10개 품목을 공개했다.

[표= 정춘숙 의원실]

정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19년 6월까지 라니티딘 성분 전체 처방량은 2017년 4801만건, 2018년 5360만건, 2019년 상반기까지 2914만건 등 1억3075만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처방량이 많은 상위 10개 품목으로는 ‘알비스정(대웅제약)’이 1723만건으로 가장 많았고 ‘라비수정(대웅바이오)’이 649만건, ‘큐란정(일동제약)’이 533만건, ‘큐란정75밀리그램(일동제약)’이 481만건, ‘루비스정(한국휴텍스제약)’이 418만건, ‘라세틴엠정(마더스제약)’이 372만건, ‘가제트정(알피바이오)’이 343만건, ‘엘버스정(휴온스)’이 342만건, ‘넥시나정(넥스팜코리아)’이 333만건, ‘라니빅에스정(한미약품)’이 235만건이었다.

정춘숙 의원은 “발암물질 원료가 사용된 것이 큐란 등 일부 의약품만 알려져 있다”며 “큐란 이외에도 많이 처방된 의약품들이 있기 때문에 위장약을 복용하고 있는 환자의 경우 다시 한 번 본인이 복용하고 있는 의약품을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