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홍콩 '복면금지법' 시행 반대 시위서 14세 소년 총상

14세 소년 총상 병원이송...시위대와 경찰 충돌

  • 기사입력 : 2019년10월05일 13:57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0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 시행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에서 14세 소년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았다. 

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를 포함한 현지 매체는 전날 저녁 9시쯤 위안랑(元朗) 대로에서 14세 소년이 경찰이 쏜 총에 다리를 맞아 부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홍콩 시위자들이 복면을 쓰고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실탄에 오른쪽 다리에 심각한 총상을 입은 소년은 병원으로 이송됐고, 이송 당시 의식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경찰은 시위대의 위협으로 경찰이 생명을 위협받자 정당방위 차원에서 실탄을 발사했다고 했다.

수천명의 홍콩 시위대는 지난 4일 저녁 복면금지법 시행에 항의하면서 시내 곳곳에서 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최루탄을 발사하면서 강제 해산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